울산 공직사회 “뭔가 있긴 있었나 보네”

입력 : ㅣ 수정 : 2019-12-05 13: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송병기 경제부시장 ‘첩보 최초 제보자’로 지목되자 ‘술렁’
송병기 울산 경제부시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송병기 울산 경제부시장
연합뉴스

‘울산시 2인자’로 불리던 송병기(57) 경제부시장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위 첩보를 청와대에 최초로 제보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울산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앞으로 울산시에 닥칠 부정적 이미지에 대해서도 우려가 많다.

울산시 공무원들은 송 부시장이 ‘비위 첩보 최초 제보자’라는 소식을 접한 뒤 “뭔가 있기는 있었나 보네”, “교통전문가를 부시장으로 앉힌 게 의아해했는데”, “잘 나가도 너무 잘 나갔다”, “의혹이 확산되는 것 같아 너무 안타깝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무엇보다 송철호 시장과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현 대전경찰청장)이 지난해 선거를 앞두고 몇 차례 만났다는 의혹에 이어 시장 최측근인 송 부시장까지 최초 제보자로 확인되면서 앞으로 울산시정에 미칠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공무원들은 이 사건이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해하면서도 “언제 끝날지 모르지만, 하루빨리 마무리되길 기대한다”고 입을 모았다.

송 부시장은 KTX울산역을 유치하는 과정에서 송철호 시장과 인연을 맺었다. 그는 당시 울산시 교통과장으로 재직하면서 송철호 변호사를 도와 KTX 울산역 유치에 힘을 보탠 인연을 계기로 송철호 시장과 긴밀한 관계를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송철호 시장이 시장으로 당선된 이후 그는 울산시 1급인 경제부시장에 취임했다. 3급에서 퇴직한 인사가 1급으로 직행했다.

또 이전까지 행정부시장 산하의 교통건설국과 문화체육관광국까지 경제부시장 소관국으로 바뀌면서 대폭 힘이 실렸다. 이를 두고 “실세 부시장에게 힘을 실어줬다”라는 얘기들도 많았다. 최근에는 송 부시장이 내년 총선 울산 남갑에 출마할 예정이라는 얘기도 수시로 나왔다. 본인도 출마를 결심하고 퇴임 시점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욕심이 과하다”라는 얘기도 많았다.

특히 송 부시장은 울산시 현안과 관련한 각종 기자회견에도 ‘전문가’로 얼굴을 내밀며 송철호 시장을 보좌했다. 송 부시장이 부시장직을 내려놓으면 당분간 업무에 차질을 예상하는 얘기도 나온다. 한 공무원은 “송 부시장이 주요 업무를 모두 움켜쥐고 있다가 갑자기 빠지면 혼란이 예상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한 때 부자도시로 이름을 날리던 울산이 최근 계속된 조선과 자동차 사업 위기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번 사건까지 겹치면서 이중고를 치르고 있다. 공무원들은 일손을 제대로 잡지 못하고 있다. 간부 공무원은 흔들 없이 업무에 집중할 것을 주문하고 있지만, 일손을 잡기가 쉽지 않다. 한 해를 마무리하고 내년을 준비하는 울산시가 이번 악재를 어떻게 넘을지 관심사다.

한편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수사를 맡았던 울산 경찰은 송 부시장이 첩보 제공자로 확인되자 말을 아끼는 분위기다. 경찰은 2017년 12월과 지난해 1월 당시 퇴직 공무원으로 송 시장 측에 있었던 송 부시장을 김기현 측근 비리 수사의 참고인으로 2차례 조사한 것으로 최근 확인됐다. 이 때문에 송 부시장을 둘러싼 관심이 경찰로 이어질 가능성을 경계하는 모습이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