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르고슬립 모션베드, 미국·유럽 등 글로벌 안전인증은 선택 아닌 ‘필수’

입력 : ㅣ 수정 : 2019-12-05 09: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수면산업의 성장세가 무섭다. 슬리포노믹스와 슬립테크라는 신조어가 등장할 정도로 수면 시장이 커졌으며, 수면산업의 규모는 2조 원을 넘어 3조 원을 바라보고 있다. 특히, 침대 시장에서 숙면과 휴식에 도움이 된다는 모션베드와 메모리폼 매트리스의 인기가 뜨겁다. 여러 브랜드에서 다양한 기능을 내세우며 모션베드를 출시하고 있으며, 앞으로 모션베드 시장의 규모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모션베드는 하루의 약 8시간을 보내는 곳이고 상·하체 조절이 가능하기 때문에 안전성이 더욱 요구된다. 따라서 모션베드 구입 시 기능이나 품질 외에도 안전성을 입증 받은 제품인지,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제품인지 따져봐야 한다. 이에 국내 최초 모션베드를 런칭한 에르고슬립은 미국, 유럽, 호주 등 모션베드가 대중화된 선진국의 안전인증을 받은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에르고슬립 모션베드는 미국, 유럽을 포함한 7개의 국가에서 품질, 안전, 환경에 까다로운 기준을 통과했다. 전자제품 안전, 인체 무해성 등에 대한 인증을 받았으며 구동성, 소음 등 체계적인 자체 품질 테스트를 통해 제품력이 입증된 제품이다. 이러한 인증과 테스트로 20년의 품질보증 기간을 두고 있어 오랜 기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모션베드 베이스에 사용된 소재 역시 친환경적인 소재를 사용해 안전성을 더욱 높였다. 미국 친환경 인증 중 하나인 ‘CARB’에서 승인된 유칼립투스 소재의 베이스를 사용했다. 유칼립투스 나무는 항바이러스와 살균력을 갖추고 있어 알레르기성 비염과 천식에 효과가 있는 목재로 밀도가 높아서 단단하며 내구성이 뛰어나 고급 가구용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반면, 일반 저가형 모션베드는 MDF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MDF를 사용하면 프레임의 견고함이 낮아지고 내구성이 떨어지기 때문에 안전사고의 위험이 있을 수 있어 모션베드 선택 시 어떤 소재로 베이스를 만들었는지도 따져봐야 한다.

에르고슬립은 모션베드와 함께 사용하는 메모리폼 매트리스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품질과 안전에 대한 인증을 받았다. 공식 파트너사인 힐딩앤더스의 모든 제품은 스위스의 최대 수면연구센터인 ‘슬립랩’에서 인체공학, 통기성, 항균성, 내구성에 대한 테스트를 통과해 AEH+ 인증을 획득했으며 10년의 품질보증 기간을 자랑한다. 이 외에 매트리스도 환경 및 안전 인증인 Certi-Pur, OEKO-TEX 등의 인증을 받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한편, 에르고슬립은 5천 대 판매를 기념하며 12월 OH! Happy Dream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모션베드 SET를 구매하신 고객께 매트리스를 최대 50% 할인과 헤스포 아우터 프레임을 50% 할인한다. 관련 프로모션 내용은 에르고슬립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