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4곳 “내년 연봉 동결하거나 삭감”

입력 : ㅣ 수정 : 2019-12-04 09: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인, 483개 기업 설문조사 결과
내년 국내 기업의 36%가 직원들의 연봉을 동결하거나 삭감할 것이란 설문조사가 나왔다. 기업 10곳 중 4곳은 좋지 않은 경제사정으로 인해 연봉을 올려줄 수 없다는 얘기다.

4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483개사를 대상으로 내년 연봉 인상 계획을 조사한 결과 36%(174개사)가 ‘동결하거나 삭감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64%(309개사)는 ‘인상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내년 연봉을 동결하거나 삭감하는 기업들은 ‘회사 매출 등 실적이 안 좋아서’(58.0%, 복수응답)를 첫 번째 이유로 꼽았다. 다음으로 ‘재무 상황이 불안정해서’(39.7%), ‘내년 경기상황이 나빠질 것 같아서’(35.1%), ‘인건비 절감을 위해’(19.0%), ‘연봉 외 다른 보상으로 대체할 계획이라서’(6.9%), ‘위기경영의 일환으로 직원이 동의해서’(4.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연봉을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힌 기업들은 내년 연봉 인상률을 평균 5% 수준으로 전망했다. 설문조사 결과 5% 인상이 30.7%로 가장 많았고, 3%(25.2%)가 뒤를 이었다.

올해 연봉 인상률과 비교해서는 ‘비슷할 것’(72.2%)이란 의견이 대다수였고 ‘높아질 것’이란 기대는 13.6%에 불과했다. ‘낮아질 것’은 12.3%를 차지했다.

연봉을 올리는 이유로는 ‘꾸준하게 연봉 인상을 진행해 와서’(42.4%,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다음으로 ‘직원 사기 진작을 위해’(35.0%), ‘최저임금 인상 폭을 반영하기 위해’(33.7%), ‘직원의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14.9%), ‘현재 연봉이 낮은 편이라서’(14.6%) 등의 순이었다.

기업들이 연봉 인상과 인상률 책정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조건으로는 ‘기업 전체 실적과 목표달성률’(43.5%)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회사의 재무 상태’(15.5%), ‘개인 실적과 목표달성률’(13.5%), ‘인사고과 점수 및 업무성과’(10.8%), ‘부서 실적과 목표달성률’(5.2%) 등의 조건을 참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