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교체 결정에 김세연 “한국당, 말기 증세 우려”

입력 : ㅣ 수정 : 2019-12-04 09: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국회의원 총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원내대표, 최고위 아닌 의원 총의에 따라 선출”
‘친황 체제’ 지적에 “상당히 우려할 만한 상황”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고 교체하기로 한 당 최고위원회의 결정에 김세연 한국당 의원이 “당 지배구조의 근간을 흔드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이 말기 증세를 보이는 것 아닌가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원내대표 경선 공고를 당 대표가 한다는 규정을 가지고 권한을 과대해석해서 나온 문제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그 규정은 물러나는 원내대표는 당사자일 수 있으니 또 다른 대표성을 가진 당직자가 후임 원내대표 선출 과정을 관리하라는 것”이라며 “의원들의 총의에 의해서 선출이 되는 원내대표의 임기를 최고위가 이런 식으로 임의로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것은 마치 삼권분립이 보장돼 있는 국가에서 사법부가 직접 입법을 시도한다거나 행정부가 법률을 개정한다든가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식으로 당 운영이 되는 것은 정말 곤란하다. 당이 말기 증세를 보이는 것 아닌가 하는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다”고 했다.
한국당의 고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 대책회의에서 잠시 눈을 감고 있다. 2019.1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국당의 고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 대책회의에서 잠시 눈을 감고 있다. 2019.12.3 연합뉴스

그는 ‘이번 당직 개편을 두고 친황(친황교안) 체제가 됐다는 평가가 대부분’이라는 진행자의 지적에는 “그 점에서 상당히 우려할만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답했다.

지난 2일 한국당 당직자 35명은 쇄신에 힘을 보태겠다며 총사퇴를 선언했다. 이에 한국당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장이었던 김 의원도 자리를 내려놓았다.

당직자 총사퇴 선언에 황교안 대표는 당직자 인선을 단행했는데, 임명직 당직자 중 상당수가 유임됐다.

이에 따라 당 쇄신을 강하게 주장했던 김 의원을 내치기 위한 사퇴가 아니었느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모든 임명직 당직자가 사퇴하는데 진정성까지 의심하고 싶지 않았었기 때문에 저도 동참을 했던 것”이라면서 “세상 살면서 알고도 속도, 모르고도 속고 하는 것”이라고 실망감을 표시했다.

사무총장 등 후속 인사에 대해서는 “물러나는 입장에서 평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을 것 같다”며 말을 아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