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반 동안 2만 4000번 전화 걸어 불만 신고한 日 71세 남성 체포

입력 : ㅣ 수정 : 2019-12-04 06: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일본의 71세 남성이 휴대전화 업체에 무려 2만 4000차례나 전화를 걸어 고객 불만 사항을 신고해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체포됐다.

오카모토 아키토시란 이름의 이 지독한 고객은 2년 반이란 기간에 걸쳐 지속적으로 고객 불만을 신고했는데 단 여드레 만에 무료 신고 전화를 수천 통 걸어 직원들이 업무에 집중하지 못하게 한 혐의로 지난주 구금됐다고 AFP 통신과 영국 BBC가 3일(현지시간) 전했다. 은퇴한 뒤 연금으로 생활하는 그의 불만은 라디오 방송을 제대로 수신할 수 없어 KDDI란 통신사가 자신과의 계약을 위반했다는 것이었다.

물론 그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으며 자신은 정당하게 고객으로서의 권리를 행사한 것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도쿄경시청은 그가 전화를 걸 때면 고객센터 직원에게 모욕을 주거나 회사 대표가 자신을 찾아와 사과하라고 요구하곤 했다고 밝혔다. 때로는 전화를 건 다음 아무런 말을 하지 않고 바로 끊어버렸다.

KDDI는 처음에는 언론에 이런 사실이 보도되는 걸 원치 않았으나 그의 전화가 너무 잦고 그치질 않아 다른 고객들의 불만을 처리하는 데 지장을 초래하자 도저히 안되겠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KDDI는 일본에서 두 번째로 큰 휴대전화 업체로 민간 기업이다. 2015년 6월 기준 가입자 수가 4400만명을 넘어섰으며 일본전화전신(NTT)의 최대 라이벌 업체다.

한편 AFP는 일본의 노인층이 급격히 늘어나 여러 사회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며 나이 지긋한 운전자들이 많은 자동차 사고를 일으켜 인명을 해치고 있으며 철도 회사 직원들에게 완력을 행사하는 일도 많다고 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