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미타 신임 주한 일대사 “한일 관계 해결 가교역할 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20: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미타 고지 신임 주한 일본대사가 3일 한국에 부임해 첫 일성으로 “한국 측 의견에도 진지하게 귀를 기울여 해결을 위한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도미타 대사는 이날 오후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기자들과 만나 “현재 한일관계는 계속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도미타 대사는 “일본에서 출발하기 전 각계 지도자들과 인사를 겸해 여러 의견을 들었다”면서 “중요한 이웃국가인 한국과의 관계를 지금 상황으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공통 인식이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여러 보고에 따르면 한국 측에서도 같은 인식이 폭넓게 공유됐다고 이해한다”고 덧붙였다.


도미타 대사는 주미 일본대사관 공사, 외무성 북미국장을 역임해 ‘미국통’으로 손꼽힌다. 노무현 정부 시절 주한 일본대사관 참사관과 공사로 근무해 한일관계도 잘 이해하고 있다는 평가다.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