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파주·연천서 돼지열병 감염 멧돼지 확인…총 36건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2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민통선 이남에서 5번재 폐사체 발견
경기 파주·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에 감염된 멧돼지가 추가 확인됐다.
3일 경기 파주와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가 추가 확인됐다. 이로써 국내에서 돼지열병 감염 멧돼지는 총 36마리로 늘었다. 환경부 제공

▲ 3일 경기 파주와 연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가 추가 확인됐다. 이로써 국내에서 돼지열병 감염 멧돼지는 총 36마리로 늘었다. 환경부 제공

파주에서 발견된 폐사체는 민간인 출입통제선(민통선) 내였지만 연천은 민통선 이남 3.3㎞ 지점이다. 3일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후 1시 경기 파주 거곡리 농경지에서 농민이 발견한 멧돼지 폐사체와 2일 오전 10시쯤 산자락에서 주민이 발견해 신고한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파주시와 연천군은 ASF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시료를 채취하고 현장 소독한 뒤 매몰처리했다. 이로써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는 총 36마리로 늘었다. DMZ 내를 포함해 민통선 이북 31마리, 민통선 이남 5마리다. 민통선 이남에서 감염 멧돼지가 확인된 것은 지난달 1일 연천 답곡리 폐사체 후 한달여만이다. 지역으로는 경기 연천 10마리, 강원 철원 13마리, 경기 파주 13마리다. 환경부는 감염 폐사체 발견 지점이 2차 울타리 안으로 추가 발견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추정했다.

세종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