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원칙대로 임기 끝났다”…나경원 임기연장 않기로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19: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내대표 경선 강석호·유기준·심재철 ‘3파전’ 예상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청와대 앞 천막농성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2019.12.3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오후 청와대 앞 천막농성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있다. 2019.12.3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오는 10일 1년간의 임기를 마치고 원내대표직에서 물러난다.

한국당은 3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 설치된 ‘투쟁텐트’에서 황교안 대표 주재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나 원내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의 임기 연장 안건을 논의한 결과 이들의 임기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박완수 사무총장은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최고위에서 한국당 당규 24조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 규정’에 따라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임기는 연장하지 않기로 의결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도 기자들에게 임기 연장을 하지 않기로 의결한 배경에 대해 “원칙대로 임기가 끝났으니까”라며 “경선하겠다는 사람들도 나왔지 않는가”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나 원내대표가 4일 의원총회를 소집해 자신에 대한 재신임을 전체 의원들에게 묻겠다는 계획은 무위로 돌아갈 전망이다. 황 대표가 단식에서 복귀한 이후 주요 당직자 인선을 해 ‘황교안 2기 체제’를 출범시킨 만큼 원내사령탑도 교체해 지도부에 새바람을 불어넣겠다는 의지로 보여진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가 끝난 뒤 박맹우 전 사무총장과 악수하고 있다. 2019.12.3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가 끝난 뒤 박맹우 전 사무총장과 악수하고 있다. 2019.12.3 연합뉴스

박 사무총장은 “원내대표 임기 연장은 최고위에서 연장 방침이 정해진 뒤 원내대표가 의원총회를 소집해 임기 연장에 대한 재신임을 묻는 절차에 따라 진행된다”며 “일단 임기를 연장할 것인가 안 할 것인가는 당헌·당규상 최고위 의결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최고위의 임기 연장 불가 결정은 만장일치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단식 끝에 병원으로 이송된 정미경·신보라 최고위원에게도 전화로 동의를 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황 대표는 나 원내대표와 정 정책위의장의 임기 종료 사흘 전까지 후임 원내대표 경선 날짜를 공고하게 된다. 보통 원내대표 선거는 전임자 임기 종료일에 이뤄진다.

후임 원내대표 경선은 ‘3파전’으로 예상된다. 3선인 강석호 의원이 이날 차기 원내대표 출사표를 던졌으며, 4선의 유기준 의원은 4일 오전 공식 출마를 발표할 예정이다. 5선인 심재철 의원도 출마 시기를 고민하고 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