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어지는 테일러 쿡 결장… 깊어지는 도로공사 시름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18: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IBK전부터 출전 없어… 과거 부상 이탈 전력 우려
테일러 쿡. KOVO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테일러 쿡. KOVO 제공

이번엔 다를까 같을까.

한국도로공사가 외국인 선수 테일러 쿡(미국)의 부상이 길어지면서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올시즌 V리그는 외국인 선수 부상·부진 행렬로 구단마다 골머리를 앓고 있지만 테일러의 경우 시즌 도중 이탈이라는 전례가 있어 다른 선수와 고민의 결이 다르다.

테일러는 2015~16시즌과 2017~18 시즌 흥국생명 소속으로 V리그에서 활약했다. 그러나 두 차례 모두 부상과 심리적인 문제로 시즌 도중 한국을 떠났다. 테일러가 두 시즌 동안 남긴 성적은 28경기 701득점 공격 성공률 37.4%다. 기량은 남부럽지 않았으나 중도 퇴출 전력은 올해 트라이아웃에서 선택받지 못하는 원인이 됐다.

도로공사는 셰리단 앳킨슨(미국)으로 시즌을 준비했지만 앳킨슨이 훈련 도중 무릎 부상으로 팀 전력에서 이탈했다. 전치 4주 진단이 나왔고 컨디션을 끌어올리기까지 기다리기엔 부담이 컸다. 도로공사는 지난 시즌에도 이바나 네소비치(세르비아)의 어깨 부상으로 시즌 초반 고전했다. 결국 도로공사의 선택은 테일러였다.

그러나 테일러는 기대 만큼의 활약을 펼치지 못했다. 지난달 초부터는 복부와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출전 시간이 감소했고 같은 달 23일 IBK기업은행전부터는 아예 결장했다. 도로공사는 박정아가 고군분투하며 팀을 이끌었지만 6연패에 빠지는 등 부진했다.

테일러의 부재 속에 도로공사는 전새얀이 빈 자리를 대신하며 2연승했다. 그러나 지난 1일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범실로 흐름이 끊어지며 1-3패배를 당했다. 박정아와 전새얀이 분전했지만 공격을 마무리지을 카드가 없었다. 김종민 감독은 “외국인 선수가 없는 것이 한계였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테일러가 완벽한 몸으로 복귀하려면 최소 2주 이상의 시간이 더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적지 않은 기간의 공백은 팀으로서도 부담이다. 그러나 김 감독은 현대건설전 이후 “교체는 아직 계획이 없다“고 단언했다. 이미 한 번의 교체를 단행한 팀 사정상 수장이 교체 얘기를 꺼내는 것도 부담이다.

상위권과 격차가 벌어졌지만 포기하기엔 단계가 이르다. 도로공사로서는 테일러가 완벽히 부활해 제 역할을 다해주기를 바라는 수밖에 없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