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덴 화웨이, 러시아와 협력 나서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14: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제재와 멍완저우 부회장 체포 등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중국 최대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가 러시아와의 협력에 나섰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3일 미국 대학과의 연구 협력 길이 막힌 화웨이가 러시아와 관계를 확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18개월 동안 프린스턴, 스탠퍼드, 버클리 등 미국 명문대학들은 하나씩 화웨이와의 연구 협력을 중단했다. 미국 정부에서 화웨이가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며 제재를 가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미 대학들은 화웨이가 받는 간첩 혐의에 연루될 것을 두려워했다.
중국 선전에 있는 화웨이 본사 전경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중국 선전에 있는 화웨이 본사 전경

화웨이는 중국과 가깝고도 먼 관계인 러시아를 미국의 대체 수단으로 삼아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네트워크 등에 대해서 협력에 나서기 시작했다. 미국과 중국은 AI 분야의 선두 지위를 선점하고자 치열하게 다투고 있다.

지난 6개월 동안 최소 8개 이상의 러시아 명문대학과 연구기관이 화웨이의 연구 협력을 시작하거나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시베리아 노보시비르스크 주립 기술대학은 약 3억 달러(약 3500억원) 규모의 휴대전화 및 네트워크 혁신 개발 협력을 화웨이와 맺었다.

화웨이 핵심 전략 담당자는 “화웨이는 10만 명 이상의 인공지능(AI) 전문가, 20개 이상의 대학과 협력해 5년 안에 AI를 산업에 적용하는 거대 AI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이 가택연금 중인 캐나다 밴쿠버 자택 전경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이 가택연금 중인 캐나다 밴쿠버 자택 전경

중국과 러시아는 외교적 관계뿐 아니라 기술 협력도 확대 중으로 지난 6월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연구자 합동 훈련부터 연구 기술력 통합에 이르기까지 2020~21년 ‘러시아-중국 과학, 기술, 혁신 협력’에 전념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장 전문가들은 미국은 더 이상 첨단 기술 분야에서 중국의 투자가 필요하지 않은 대신 러시아는 화웨이와 같은 시장 선두업체를 배출하지 못할 것이란 전망에 화웨이와의 협력에 나섰다고 분석했다. 게다가 러시아의 연구 실력은 미국과 경쟁이 되지 않지만 미국 실리콘 밸리와 명문대학에 대한 접근이 막힌 화웨이로서는 러시아의 정보통신 기술, 프로그래밍, 수학 실력은 충분히 매력적이라고 덧붙였다.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의 캐나다 밴쿠버 자택 전경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의 캐나다 밴쿠버 자택 전경

화웨이는 약 1년 전 이란에 대한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창업자 런정페이 회장의 장녀인 멍완저우 부회장이 미국의 요구로 캐나다에서 체포되어 가택연금 상태에 빠지면서 위기에 직면했다. 화웨이는 한국 삼성전자, 미국 애플과 함께 세계 휴대전화 판매에서 1위 경쟁을 펼치고 있다.

글·사진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