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선수협, FA 등급제 조건부 수용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13: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O 개선안에 찬성 195표·반대 151표
이대호 회장 “샐러리캡 금액 제시해야”
이대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장이 2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서울 호텔에서 총회 결과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 이대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장이 2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서울 호텔에서 총회 결과를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가 ‘자유계약선수(FA) 등급제’ 등이 담긴 한국야구위원회(KBO)의 제도 개선안을 조건부로 수용했다.

선수협은 2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총회를 열고 개선안에 대한 투표를 실시한 결과 유효 투표수 346표 중 찬성 195표, 반대 151표로 조건부 승인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선수협은 지난달 28일에는 KBO가 같은 날 제안한 개선안을 거절한 바 있다. FA 취득 기간 1년 단축, 최저연봉 인상(2700만원→3000만원), 1군 엔트리 인원 확대(27명 등록·25명 출전→28명 등록·26명 출전), 부상자명단 제도 도입 등 선수들의 권리 향상과 관련된 변화가 담겨 있었지만 FA 등급제, 샐러리캡(팀 연봉 총액 상한제) 도입 등 당장의 이익이 얽혀 있는 사안이 걸림돌이 됐다.

연간 수백억원씩 돈잔치가 벌어졌던 FA 시장은 그동안 거품 논란으로 등급제의 필요성이 부각됐지만 선수협은 FA 제도 변화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며 비판을 받아왔다. 그러나 이날 선수협이 FA 등급제를 받아들이면서 신규 FA 선수는 기존 FA 계약 선수를 제외하고 최근 3년간 리그 전체 평균 연봉 및 평균 옵션 금액 순위와 팀 내 연봉 순위에 따라 등급을 나누고, 이에 따른 보상도 달라지게 됐다. A등급 선수는 기존 보상안(보호선수 20명 외 1명 보상·전년도 선수 연봉의 200% 보상)과 같지만 B등급은 보호선수 25명·전년도 연봉 100% 보상, C 등급은 선수 보상 없이 전년도 연봉 150% 보상으로 이적이 가능하다.

다만 선수협은 샐러리캡에 대해선 유보 입장을 보였다. 이대호(롯데 자이언츠) 선수협 회장은 “KBO가 정확한 샐러리캡 금액을 제시하지 않았다”면서 “KBO가 기준점을 제시하면 선수들에게 의견을 물어 수용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KBO는 “다음 이사회 때 샐러리캡 금액을 구체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조정 과정에서 선수협회와 충분히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12-03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