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황 부진 속 카드사 CEO 남을까 떠날까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01: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연임 가능성
국민·우리카드 사장도 연임에 무게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은 재판 변수
가맹점 수수료 인하 등의 여파로 카드업계의 업황이 나빠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주요 카드사들의 최고경영자(CEO) 임기가 이달부터 차례대로 끝난다. 안정적인 경영을 이어 나가기 위해 현 CEO가 연임될지, 분위기 쇄신을 위해 교체될지를 놓고 금융권의 관심이 쏠린다.

2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국내 카드사 가운데 신한·KB국민·우리카드 사장의 임기가 이달 만료된다. 삼성카드는 내년 3월 CEO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다.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은 2017년 3월 취임한 뒤 지난해 말 한 차례 연임에 성공했다. 악화되는 업황 속에서도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는 점에서 연임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신한카드의 올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411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9% 늘었다. 올 초 영업을 시작한 베트남 현지법인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신한카드 안팎에서는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의 연임 여부를 주목하고 있다. 조 회장의 연임이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임 사장을 포함한 주요 계열사 CEO들도 자동으로 차기 회장 후보군에 포함된다.

올해 말로 2년 임기를 마치는 이동철 국민카드 사장은 임기를 1년 더 연장할 것으로 보인다. KB금융 계열사 사장들은 큰 결격 사유가 없다면 보통 2년 임기를 마친 후 1년을 더 한다. 허인 국민은행장도 최근 2년의 임기를 마치고 1년을 더 하기로 했다. 경영 실적도 좋은 편이다. 국민카드 3분기 누적 순이익은 2510억원으로 전년 대비 2.2% 증가했다.

정원재 우리카드 사장 역시 연임 가능성이 높다. 정 사장이 주도한 ‘카드의 정석’ 시리즈가 흥행에 성공하면서 경영 능력을 인정받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신규 회원 증가 등으로 실적도 개선됐다. 우리카드의 3분기 누적 순이익은 94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0% 증가했다.

6년간 삼성카드를 이끌어 온 원기찬 삼성카드 사장의 거취를 두고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원 사장은 2014년 1월 취임한 뒤 지난해 3연임에 성공했다. 업황 부진 속에서도 경영 성과가 좋은 편이다. 다만 원 사장의 연임 여부에서 삼성그룹 자회사 노조 와해 의혹 사건에 대한 재판 결과가 주요 변수로 떠올랐다. 앞서 원 사장은 삼성전자 경영지원실 인사팀장 시절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와해에 관여했다는 혐의로 징역 3년을 구형받았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9-12-0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