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발끈… “유서 왜곡일 뿐 별건수사 없었다”

입력 : ㅣ 수정 : 2019-12-03 06: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족 배려 언급, 신경써 달라는 부탁인 듯”
윤석열 빈소 찾아 2시간 30분간 유족 위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한 뒤 굳은 표정으로 나오고 있다. 2019.12.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한 뒤 굳은 표정으로 나오고 있다. 2019.12.2
연합뉴스

지난 1일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된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 근무했던 검찰수사관 A씨의 사망 배경을 놓고 검찰의 강압수사·별건수사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검찰이 강하게 반발했다.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지 말라는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2일 출입기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검찰은 별건수사로 A씨를 압박한 사실이 전혀 없고 적법절차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근거 없는 주장과 추측성 보도로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 없도록 협조해 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고인이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도 없도록 밝히는 한편, 이와 관련한 의혹 전반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A씨가 남긴 9장 분량의 유서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면목이 없지만 우리 가족에 대한 배려를 바란다’는 내용이 나온다. 이를 두고 검찰의 무리한 수사에 압박을 느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대해 검찰은 “유서에는 총장에 대한 미안함과 호소가 담겨 있다”면서 “왜 고인의 유서를 왜곡하느냐. 이건 예의가 아니지 않느냐”는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A씨의 통화 내역 등을 들여다보면 진상이 드러날 것”이라고 했다.

A씨 유서에 등장하는 ‘가족 배려’ 부분은 과거 윤 총장과 근무 인연이 있는 A씨가 검찰에 “가족들을 신경써 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읽힌다는 게 검찰 구성원들의 입장이다. 전날 A씨의 사망 소식이 알려진 뒤 검찰 내부에서는 A씨의 장례비 등을 위한 모금 운동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저녁 윤 총장은 검은 정장에 검은색 넥타이를 맨 채 침통한 표정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된 A씨 빈소를 찾아 2시간 30여분 동안 머물며 유족을 위로했다. 상심이 큰 듯 상기된 얼굴로 빈소를 빠져나온 윤 총장은 심정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도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빠른 걸음으로 이동해 차에 올라탔다. 윤 총장은 전날 A씨의 사망 소식을 보고받은 뒤 잠을 못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한 검찰 관계자는 “A씨는 범죄정보 분야에서 일 잘하는 ‘에이스’ 수사관으로 불렸다”며 “윤 총장도 많이 아낀 직원이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검찰 관계자도 “A씨는 그저 시키는 일만 했을 뿐이고 시간이 지나면 (진실이) 드러날 텐데 안타깝다”고 밝혔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2019-12-03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