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단식투쟁장 찾아 “감사”…정미경 “기다렸다” 눈물

입력 : ㅣ 수정 : 2019-12-02 09: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퇴원해 처음으로 청와대 사랑채 앞 단식투쟁장을 찾았다. 단식 중인 정미경 한국당 최고위원은 황 대표의 손을 잡고 눈물을 흘렸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8시 40분쯤 정미경, 신보라 의원이 단식 중인 천막 안으로 들어서 “쉽지않은 일을, 나라 살리기 위해 몸을 던져주셔서 감사하다”면서 “단식을 멈추고 새로운 투쟁으로 들어가자”고 말했다.

정미경 의원은 눈물을 흘리며 “대표님 오실 때까지 천막을 지켰다. 우리는 하나, 대한민국이다. (대한민국을) 잘 지켜야 한다. 지키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식을 멈추지 않겠다고 했다.

황 대표는 천막에서 나와 지지자들과 만나 “그동안 많이 기도해주셔서 감사하다. 여러분이 그동안 기도해주시고 노력해주신 것을 잘 안다. 먼저 인사드리러 왔다”고 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