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텅 빈 국회 본회의장서 울려퍼진 “필리버스터 보장하라!”

입력 : ㅣ 수정 : 2019-11-29 2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 등 의원들이 2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민주당과 국회의장 민생외면 국회파탄 규탄대회’를 열고 ‘필리버스터 보장, 민생법안 처리, 국회 본회의 개의’를 요구하고 있다.  2019.11.29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 등 의원들이 2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민주당과 국회의장 민생외면 국회파탄 규탄대회’를 열고 ‘필리버스터 보장, 민생법안 처리, 국회 본회의 개의’를 요구하고 있다. 2019.11.29
연합뉴스

나경원 “민주당과 국회의장의 방해로 본회의 무산”

자유한국당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저지를 위해 199개 법안에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방해)를 선언하면서 29일 본회의가 무산된 데 대해 항의하고 나섰다.

한국당은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민주당과 국회의장 민생외면 국회파탄 규탄대회’를 열고 ‘필리버스터 보장, 민생법안 처리, 국회 본회의 개의’를 요구하고 나섰다.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의원들은 본회의장 의장석 아래 단상에 모여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필리버스터 보장하라”, “민생법안 처리하라”, “국회의장은 본회의를 개의하라” 등이 적힌 손팻말을 함께 들었다.

그러나 본회의장은 단상에 나가 구호를 외친 한국당 의원들 외엔 아무도 없었다.

한국당의 필리버스터 선언에 한국당을 제외한 나머지 정당들이 모두 불참, 문희상 국회의장이 본회의 개의를 위한 정족수 부족으로 본회의를 개의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후 이날 오후 9시 본회의장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 필리버스터 투쟁은 더불어민주당과 문희상 국회의장의 터무니 없는 방해로 이뤄지지 못했지만, 우리 투쟁은 지금부터 시작”이라면서 “앞으로도 또 다른 본회의가 있을 것이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수단들이 있다고 생각한다. 필리버스터를 포함해 다른 수단들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