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신화’ 정정용 감독 서울 이랜드FC 이끈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29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정용 감독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정용 감독

국제축구연맹(FIFA) U20(20세 이하) 월드컵에서 한국을 준우승으로 이끈 정정용(50) 감독이 프로팀을 이끈다.

대한축구협회는 28일 “정정용 감독이 K리그2(2부) 서울 이랜드FC에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울 이랜드도 정 감독을 새 감독으로 선임했다며 다음달 5일 취임식을 연다고 발표했다.

정 감독은 2006년부터 대한축구협회 전임지도자로 활동하며 U14 팀부터 연령별 대표팀을 지도하며 한국 축구의 미래를 키워 온 지도자다.

2014년에는 대구FC의 수석코치를 지내며 U18 팀인 현풍고 감독을 맡는 등 육성 전문가로 경험을 두루 쌓았다.

지난여름 폴란드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에서는 결승에 올라 한국 남자축구 사상 FIFA 주관 대회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거두며 지도력을 입증했다.

축구협회는 “정 감독이 U20 월드컵 이후 여러 클럽의 러블콜에도 성인·유소년 대표팀 간 가교 역할을 한다는 책임감으로 고사해 왔다”면서 “그러나 이랜드의 지속적인 요청에 대승적 차원에서 승낙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11-29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