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명특허·상표디자인·발명전시 동시에…지식재산대전, 30일까지 코엑스서 개최

입력 : ㅣ 수정 : 2019-11-28 0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최대 지식재산 축제인 ‘2019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이 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나흘간 진행된다. 특허청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내 최대 지식재산 축제인 ‘2019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이 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식을 시작으로 나흘간 진행된다.
특허청 제공

국내 최대 지식재산 축제인 ‘2019 대한민국 지식재산대전’이 2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했다.

우수한 지식재산 제품과 기술의 사업화 촉진 등을 위해 특허청 주최, 한국발명진흥회 주관으로 30일까지 나흘간 열리는 지식재산대전은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과 상표·디자인권전, 서울국제발명전시회 등 3개 전시회가 동시에 진행된다.

올해 지식재산대전 대통령상은 잦은 교체와 마모가 심한 실링부 설계변경으로 초고압에서 견딜 수 있는 내성과 교체가 용이한 ㈜일신오토클레이브의 초고압 플렌져 펌프가 선정됐다.

전시회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 국내외 700여점의 혁신적인 발명품을 만나볼 수 있는 ‘수상작 및 출품작 전시관’이 마련돼 최근 발명 흐름과 상표·디자인 동향을 파악할 수 있다. 또 관심이 높아진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국내 중소기업 대표 발명품을 소개하는 전시관과 가상현실(VR), 웨어러블 로봇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첨단기술체험관도 선보인다.

글로벌 문화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BTS 굿즈의 진품 및 가품을 비교할 수 있는 ‘BTS관’, 지식재산권을 활용한 국산 캐릭터 성공사례인 ‘라바관’ 등 누구나 체감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선보인다. 지식재산대전은 무료로 참관할 수 있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11-28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