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니아 새벽 뒤흔든 6.4 강진… 670여명 사상

입력 : ㅣ 수정 : 2019-11-28 0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알바니아 새벽 뒤흔든 6.4 강진… 670여명 사상 유럽 발칸반도에 위치한 알바니아에서 26일(현지시간)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26명이 숨지고 650명이 다친 가운데 수도 티라나 북서쪽 투마네에서 구조대원이 무너진 건물 사이에 갇힌 생존자를 구출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유럽지중해지진학센터에 따르면 지진은 이날 새벽 3시 54분쯤 티라나에서 북서쪽으로 약 34㎞ 떨어진 아드리아해 인근에서 발생했다. 반복된 지진으로 건물들이 무너져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알바니아와 코소보 정부는 27일을 피해자를 위한 ‘애도의 날’로 지정했다. 투마네 AFP 연합뉴스

▲ 알바니아 새벽 뒤흔든 6.4 강진… 670여명 사상
유럽 발칸반도에 위치한 알바니아에서 26일(현지시간)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26명이 숨지고 650명이 다친 가운데 수도 티라나 북서쪽 투마네에서 구조대원이 무너진 건물 사이에 갇힌 생존자를 구출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유럽지중해지진학센터에 따르면 지진은 이날 새벽 3시 54분쯤 티라나에서 북서쪽으로 약 34㎞ 떨어진 아드리아해 인근에서 발생했다. 반복된 지진으로 건물들이 무너져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알바니아와 코소보 정부는 27일을 피해자를 위한 ‘애도의 날’로 지정했다.
투마네 AFP 연합뉴스

유럽 발칸반도에 위치한 알바니아에서 26일(현지시간)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26명이 숨지고 650명이 다친 가운데 수도 티라나 북서쪽 투마네에서 구조대원이 무너진 건물 사이에 갇힌 생존자를 구출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유럽지중해지진학센터에 따르면 지진은 이날 새벽 3시 54분쯤 티라나에서 북서쪽으로 약 34㎞ 떨어진 아드리아해 인근에서 발생했다. 반복된 지진으로 건물들이 무너져 사상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알바니아와 코소보 정부는 27일을 피해자를 위한 ‘애도의 날’로 지정했다.

투마네 AFP 연합뉴스

2019-11-2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