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빈손’ 3자 회동

입력 : ㅣ 수정 : 2019-11-27 06: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인영·나경원·오신환 “계속 논의 하겠다”…여상규 법사위원장, 선거법 부의 연기 요청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부터), 문희상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5일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2019.11.25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부터), 문희상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5일 국회 의장실에서 회동하고 있다. 2019.11.25 연합뉴스

여야 3당 원내대표가 국회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공직선거법 개정안(심상정 안)의 본회의 부의를 하루 앞둔 26일 ‘데일리 회동’을 개시했으나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전날 문희상 국회의장과의 회동에서 패스트트랙 법안을 처리할 때까지 매일 회동하기로 뜻을 모은 후 첫 만남이다. 3당 원내대표는 지난달 3+3(3당 원내대표+3당 실무 의원) 협의체를 가동해 협상을 시도했으나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모두 상견례 수준에서 논의가 중단됐다. 1시간가량 비공개 회동을 마친 후 이 원내대표는 “오늘은 드릴 말씀이 없다”며 빈손 종료를 알렸다. 나 원내대표도 회동 후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선거법과 관련해 “부의가 상정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니까 그 부분은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면서도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금 단식 중이라 하루 이틀 더 지켜보고 원내대표 간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 소속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은 이날 문 의장에게 공문을 보내 선거법 부의 연기를 요청했다. 여 위원장은 “선거법 개정안에는 중대한 법률적 하자가 있다”며 “부의를 연기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19-11-27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