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악플은 겪어봐야만 아는 생지옥…처참하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25 13: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페이스북에 “안타까움에 탄식하는 밤” 추모글
배현진 한국당 저스티스 리그 이사회 대변인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이사회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10.18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배현진 한국당 저스티스 리그 이사회 대변인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이사회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10.18
뉴스1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이 전해져 추모 물결이 일고 있는 가운데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당협위원장이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배 위원장은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름다운 청춘들의 비극이 슬프지 않나”라며 “뭐라 말해야 할까. 악플이 겪어봐야만 아는 생지옥이라 강변하기도 처참하다”고 밝혔다.

그는 “벌써 두 별이 졌다. 안타까워 말도 다 못한다”며 “얼마나 안타깝나. 우리가 사랑해 마지않던 아름다운 그들이”라고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그는 또 “안타까움에 탄식하는 밤”이라며 “저는 너무나 슬프다”라고 글을 맺었다.

한편 가수, 배우, 방송인으로서 한국과 일본 등에서 활발하게 활동해온 구하라는 전날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구하라 측은 팬들을 위한 빈소를 서울성모병원에 별도로 마련했다.

구하라 측은 “발인 등 모든 절차는 비공개”라며 “유족, 친지, 지인, 관계자는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오늘 오전 8시부터 조문할 수 있다. 유족과 함께 비공개로 진행되는 이곳에는 방문을 삼가달라”고 당부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