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청소년 ‘운동 부족’ 비율 세계 최악…여학생은 146국 중 ‘꼴찌’

입력 : ㅣ 수정 : 2019-11-22 20:4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WHO 신체활동 보고서 “한국 청소년 94% 운동 안 해”
“세계 청소년 5명 중 4명 신체활동 부족…앉아있는 시간 늘어”


한국 청소년의 운동 부족 현상이 전세계적으로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학생은 100명 중 97명이 신체활동이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16년 세계 146개국 11∼17세 남녀 학생의 신체 활동량 통계를 분석한 결과 한국 청소년의 운동 부족 비율이 94.2%로 전세계 평균(81.1%)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고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영국의 의학 전문지 ‘랜싯’에 실린 내용이다.

WHO는 청소년의 신체·정신 건강·발달과 생애 전반에 미칠 효과를 고려해 매일 평균 60분 이상 중간 정도 이상(중간∼격렬) 신체활동(운동)을 하라고 권장한다. 하지만 조사 결과 세계적으로 청소년 5명 중 4명은 신체활동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한국 청소년의 운동 부족 비율은 146개국 중 가장 높았다. 분석 대상 중 이 비율이 90% 이상인 국가는 한국을 포함해 필리핀(93.4%), 캄보디아(91.6%), 수단(90.3%)뿐이다.

특히 이 비율은 국가의 소득 수준과 반비례하는 경향을 보이는데, 한국은 국민소득이 높은데도 운동 부족은 심각한 사례로 꼽혔다. 한국과 함께 고소득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분류된 싱가포르는 운동 부족 비율이 69.7%로 한국보다 훨씬 낮다.

여학생의 경우 운동 부족 비율은 더 높았다. 운동 부족으로 분류된 한국 여학생은 97.2%로 사실상 전원이 신체·정신건강 유지와 발달에 충분한 신체활동을 하지 않고 있었다. 남학생은 필리핀(92.8%)과 비슷한 91.4%를 기록했다.

WHO에 따르면 남녀 격차는 세계적으로 보편적이다. 미국과 싱가포르 등 일부 고소득 국가에서는 성별 격차가 아주 커 차이가 무려 13%포인트 넘게 벌어지기도 했다.

WHO는 운동 부족 문제가 쉽게 개선되지 않는 배경으로 정보기술 발전과 문화적 요인 등을 들었다. WHO에 따르면 “‘전자 혁명’ 때문에 청소년이 과거에 비해 앉아 있는 시간이 늘어 운동 행태가 바뀐 것으로 보인다”면서 “여학생에게 운동을 권장하려면 탈의 시설이 갖춰져야 하는데 현실적으로 뒷받침되지 않은 것 등의 요인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에 일본 등 일부 국가가 제외됐고 학교 밖 청소년도 포함되지 않은 점은 한계로 지적됐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