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단식 풀어달라”…黃 “요구사항 1개만 해결…단식 계속”

입력 : ㅣ 수정 : 2019-11-22 19: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당 “공수처·선거법 저지 위해 단식 지속”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2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 지소미아 연기 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 2019.11.22 연합뉴스

▲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2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 지소미아 연기 관련 설명을 하고 있다. 2019.11.22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문제가 잘 정리됐다”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단식을 풀어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그러나 황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던 3개 조건 가운데 1개만 해결됐다”며 단식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을 통해 청와대 앞에서 단식 농성 중인 황 대표에게 “수출규제와 지소미아는 국익의 문제”라며 “황 대표가 단식까지 하게 돼 한편으로는 죄송하고 한편으로는 감사하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강 수석이 전했다.

또 “25일 (한·아세안 정상회의) 환영 만찬도 있는데, 황 대표가 단식을 풀고 만찬에 함께 참여해주길 다시 부탁 말씀드린다”는 뜻을 강 수석을 통해 전달했다.

강 수석은 “(일본과) 대화하다가 잘 안 되는 것 같다면 지소미아를 종료한다”며 “지소미아 카드는 여전히 저희가 갖는 협상 카드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표님이 단식도 하고, 촉구도 하고, 입장도 내고, 강하게 지소미아 말씀을 해 (일본과) 협상하는 데 있어 ‘협상의 지렛대’라는 간단한 분석도 내부에서 했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황 대표를 만난 뒤 기자들에게 “황 대표의 바람대로 정말 어려웠지만 (종료 통보 효력) 정지 상태로, 사실상 종료가 되지 않고 물밑 협상과 다양한 대화 채널을 열고 잘 정리된 만큼 이제 단식을 종료해달라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렸다”고 했다.

그러나 황 대표는 “그동안 요구해왔던 지소미아 유지가 받아들여졌다”면서도 자신이 문 대통령에게 요구했던 3개 조건 가운데 1개가 해결된 것에 불과해 단식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2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 지소미아 효력정지 연기 관련 설명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2019.11.22 연합뉴스

▲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왼쪽)이 22일 오후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찾아 지소미아 효력정지 연기 관련 설명을 마친 후 악수하고 있다. 2019.11.22 연합뉴스

김연명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정부 발표 직후 입장문을 내고 “대한민국 안보와 국민의 안전을 파국으로 몰고 갈 뻔했던 지소미아 파기가 철회돼 다행”이라며 “국가안보를 걱정해준 국민의 승리”라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의 지소미아 파기 결정 이후 3개월간 대한민국은 극심한 국론 분열은 물론 안보의 근간인 한미동맹이 흔들리는 위기로 내몰렸다”며 “한일 양국의 노력을 통해 지소미아는 안정적으로 지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제 산 하나를 넘어섰다”며 “황 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저지를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은 단식을 지속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