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한국 수출규제 유지…한일 국장급 대화 갖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22 19: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제산업성, 기자회견서 입장 발표
면담장 향하는 아베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면담을 위해 면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9.10.2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면담장 향하는 아베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면담을 위해 면담장으로 향하고 있다. 2019.10.24 연합뉴스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를 조건부 연기한 가운데 일본 정부는 3품목에 대한 수출 규제와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조치에 변화는 없지만 수출관리와 관련한 대화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22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반도체 원료 등 3품목을 개별적으로 심사해 수출 허가 여부를 판단한다는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전했다. 또 한국을 그룹 A에서 B그룹으로 이동한 조치, 즉 백색국가 제외 조치도 유지한다고 밝혔다.

또 한국이 세계무역기구(WTO)를 통한 분쟁 해결 절차를 중단하기로 했으며, 이를 수용해 수출 관리와 관련한 문제를 다루는 한일 과장급 협의 및 국장급 정책 대화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산업성은 아울러 이번 결정이 지소미아와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