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택갈이 논란, 엠플레이그라운드 사과

입력 : ㅣ 수정 : 2019-11-22 17: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니클로 의류에 새 라벨을 덧대어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은 국내 패션 편집숍 ‘엠플레이 그라운드’가 사실을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22일 엠플레이 그라운드는 홈페이지에 “본사의 판매정책이나 의도와 상관없이 이러한 사고가 발생하여 고객님들께 마음의 불편함과 오해를 드리게 돼 죄송하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렸다.

회사 측은 “지난 10월에 베트남에 소재한 공장에서 해당 의류를 수입했다”며 “수입한 3만장을 검수하는 과정에서 샘플의류를 확인해 하자여부를 살폈지만 이상이 없어 수입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인 ‘클린 어벤져스’는 ‘유니클로 불매운동에 실패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엠플레이그라운드에서 옷을 구매하고 난 뒤 등에 상표가 닿는 것이 싫어 떼어냈더니 그 속에 유니클로 상표가 있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회사 측은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검수와 유통에 더욱 신경을 쓰겠다”며 “환불 조치와 함께 결과적으로 배신감과 마음의 상처를 입으셨을 구매자 여러분께 어떤 식으로 추가적인 사과와 보상을 해 드려야 할지 빠르게 논의를 거쳐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