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찾은 김세연 “충정 양해해 달라”

입력 : ㅣ 수정 : 2019-11-22 13: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한국당은 좀비정당” 등의 일침을 가했던 자유한국당 김세연 의원이 사흘째 청와대 앞에서 단식 중인 황교안 대표를 찾아 “충정을 양해해 달라”고 했다.
3일째 단식농성하는 황교안 당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3일째 단식농성을 하고 있다. 2019.11.2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일째 단식농성하는 황교안 당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3일째 단식농성을 하고 있다. 2019.11.22 연합뉴스

22일 오전 김 의원은 농성장을 찾아 황 대표의 안부를 묻고 “그런 발표를 하면서 미리 상의드리지 못한 점을 양해해 달라”며 “우리 당이 거듭나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충정이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불출마 선언문에서 황 대표를 비롯한 의원 전원 불출마와 당 해체를 촉구한 바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으로 이동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철회 등 3가지 조건을 내건 단식투쟁을 사흘째 이어갔다.

황 대표는 지난 20일 단식을 시작한 황 대표는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을 농성 장소로 잡았다. 대통령 경호를 이유로 청와대 앞 천막 설치가 불허되자 그는 국회 본관 앞에 천막을 설치하고 두 곳을 오가며 단식투쟁을 하고 있다.

당내에선 사흘째로 접어든 황 대표의 단식에 힘을 모아주자는 분위기가 형성되면서 다른 정당들의 비방에 강력히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에선 “정치초딩생의 투정”, “황제단식·갑질단식”, “생떼·민폐” 등의 표현이 나오고 있다.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코미디”라며 “다음 순서는 사퇴”라고 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를 두고 “자격 없고 품격 없고 인격 없는 민주당 사람들하고 참 같이 정치하기 힘든 시대”라며 “여당 2중대 3중대인 야당 대표들(정의당 이정미, 바른미래당 손학규)의 단식투쟁 때 우리 한국당이 어떻게 했는지 한번 돌아보라”고 했다.

김무성 의원은 전날 황 대표를 만나고 나서 “박지원이, 이재정(민주당 대변인)이,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라며 “그런 놈들이 이번 선거에서 제거돼야 정치가 발전한다”고 맹비난했다.

신형철 기자 hsdor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