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생명 vs 인삼공사, 국내선수 백업이 승부 갈랐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21 21: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한비 17점·김미연 15점으로 이재영 도와
흥국생명 선수들이 2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KGC인삼공사와의 대결에서 득점에 성공하자 같이 모여 기뻐하고 있다. KOVO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흥국생명 선수들이 2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KGC인삼공사와의 대결에서 득점에 성공하자 같이 모여 기뻐하고 있다. KOVO 제공

흥국생명이 KGC인삼공사를 꺾고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승점 3점을 따낸 흥국생명은 2위 현대건설을 승점 1점차로 추격했다.

흥국생명은 21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V리그 KGC인삼공사와의 대결에서 3-1(25-20 25-17 25-27 25-14)로 승리했다. 이재영이 33득점으로 날았고 이한비가 17득점, 김미연이 15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인삼공사는 발렌티나 디우프가 33점으로 이재영 못지 않은 활약을 선보였지만 국내 선수들이 한 자릿수 득점에 그치며 경기를 내줬다. 공수 전체에서 상대에게 밀렸고 결정적인 순간마다 범실이 나오며 2연패에 빠졌다.

1세트 선취점은 한송이가 속공 득점을 얻어낸 인삼공사의 몫이었다. 흥국생명은 긴 랠리 끝에 이재영의 백어택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3-3 상황에서 이재영의 오픈 공격으로 1점 앞서나간 흥국생명은 이후 리드를 놓지 않았다. 인삼공사가 20-18까지 따라붙으며 거센 추격전을 펼쳤지만 이재영이 연이어 득점에 성공한 뒤 세트를 마무리 지으며 25-20으로 1세트를 따냈다.

2세트도 초반은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다. 흥국생명이 상대 서브 실책으로 선취점을 얻었지만 인삼공사는 최은지가 퀵오픈공격을 성공시키며 곧바로 따라붙었다. 이재영은 식을 줄 모르는 공격력으로 리드를 잡아나가기 시작하며 점수 차를 점점 벌렸다. 흥국생명은 1세트보다 손쉽게 2세트를 따냈다.

벼랑 끝에 몰린 인삼공사가 3세트 반격에 나섰다. 인삼공사는 하효림과 이예솔을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꾀했고 흥국생명은 이재영과 이한비가 공격력을 과시하며 접전을 펼쳤다. 점수를 주고 받던 두 팀은 듀스까지 갔고, 인삼공사가 디우프의 백어택과 이예솔의 서브에이스로 경기를 4세트로 끌고갔다.

4세트는 초반부터 흥국생명의 공격력이 매섭게 몰아붙이며 점수 차를 크게 벌렸다. 흥국생명은 분위기를 내주지 않는 단단함으로 점수를 차곡차곡 쌓아나갔고 인삼공사는 범실과 무뎌진 공격력으로 인해 추격 의지가 일찌감치 꺾였다.

흥국생명은 서브, 공격, 블로킹 등 경기 내용 전반에 걸쳐 인삼공사를 압도했다. 김해란의 자로 잰듯한 2단 연결과 이재영에 집중되는 공격을 이한비가 뒷받침해주며 상대의 리듬을 깬 것이 주효했다. 반면 인삼공사는 디우프에게만 의존하는 배구로 무기력하게 경기를 내줬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