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성적장학금 폐지…성적 우수생에겐 ‘표창’ 신설

입력 : ㅣ 수정 : 2019-11-22 15: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대학교. 서울신문 DB

▲ 서울대학교. 서울신문 DB

서울대, 내년 1학기부터 성적장학금 폐지 방침
우수학생에 총장 표창하는 ‘딘스 리스트’ 도입
학생들 “학교 측 일방 추진…학생회 차원 대응”

서울대학교가 성적장학금 제도를 다음 학기부터 폐지한다.

장학금은 학점 기준이 아닌 소득 분위만을 기준으로 저소득 학생들에게 지급한다.

21일 서울대 등에 따르면 대학 학생처는 이날 오후 ‘성적장학금 폐지 관련 학생 공청회’를 열고 성적장학금 폐지 및 ‘딘스 리스트’(Dean‘s List) 도입안을 발표했다.

‘딘스 리스트’는 한 학기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에게 주는 일종의 총장 표창이다.

성적 우수자들에게 장학금 대신 우수 학생 표창을 발급하는 것이다.

이러한 내용을 담은 새로운 장학 제도는 내년 1학기부터 적용될 방침이다.

서울대 총학생회 장학제도개편 대응 특별위원회 이수빈 회장은 “장학금 제도가 학생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매우 큰데도 학교가 의견 수렴이나 협의 절차 없이 성적장학금 폐지를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은 문제”라면서 “협의를 거쳐 학생회 차원의 대응 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10월초 학교 측이 성적장학금 폐지를 검토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학생들 사이에서는 반발의 목소리가 나온 바 있다.

‘성적장학금이 학업에 대한 노력을 이끄는 하나의 동기’라는 의견과 함께 중산층 가구 학생들이 ‘장학금 사각지대’로 몰릴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그러나 학교 측은 성적장학금은 전체 장학금의 13%에 불과하기 때문에 학생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지 않으며, 교외에도 다양한 장학금 기회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중산층 이상으로 분류되는 ‘소득 0~8분위) 학생들은 전체 학생의 20%대에 불과하다”고 해명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모씨의 대학원 장학금 논란이 불거져 있던 가운데 성적장학금 폐지 검토 사실이 알려지면서 학생들에게 불똥이 튄 것 아니냐는 의혹 제기도 나온 바 있다.

그러나 학교 측은 “조 전 장관의 딸은 학부생도 아니었고, 성적이 우수해서 장학금을 준 것도 아니라 이번 개편과 무관하다”면서 “예전부터 추진해 오던 총장의 공약이며 지난 7월 이미 검토된 바 있는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