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적 용재수 ‘낙엽송’ 대량생산 길 열려

입력 : ㅣ 수정 : 2019-11-20 1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 조직배양 기술 확보
묘목생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묘목생산

국내 대표적 용재수(목재 생산용 수목)인 ‘낙엽송’의 대량 생산 길이 열렸다.

20일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애 따르면 ‘낙엽송’은 생장이 빠르고 재질이 우수해 국내에서 용재수로 각광받고 있으나, 종자결실의 풍·흉 주기가 불규칙해 조림용 묘목 수급과 안정적인 공급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는 지난 2016년 2월부터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명공학연구과와 함께 기술이전과 정기적인 컨설팅 등을 지원받아 최근 안정적인 조직배양 기술을 확보하게 됐다.

이 기술은 종자로 묘목을 생산하는 기존의 일반적인 방법과 달리, 인공씨앗인 체세포배를 만들어 식물체를 대량복제하는 방식으이다. 유전적으로 동일한 우수 개체를 연중 생산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낙엽송 미성숙배(종자를 구성하고 있는 ‘배’가 아직 충분히 발달되지 않은 상태)로부터 얻어진 체세포배를 6∼7개월 동안 실험실 배양과 야외적응 등 순화기간을 거쳐 조직배양묘(클론묘목)를 생산하는 기술이다.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는 내년 3만본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생산된 묘목은 양묘장에서 생육 후 오는 2021년부터 경기도내 도유림 등에 식재해 나갈 계획이다.

한상봉 기자 hsb@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