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차일드, 신촌서 게릴라 공연… 강추위에도 시민·팬 1000여명 열광

입력 : ㅣ 수정 : 2019-11-20 1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일 서울 신촌에서 게릴라 공연을 연 골든차일드. 스타케이 제공

▲ 19일 서울 신촌에서 게릴라 공연을 연 골든차일드. 스타케이 제공

첫 정규앨범 ‘리부트’로 1년여 만에 컴백한 그룹 골든차일드가 뜨거운 게릴라 공연으로 강추위를 녹였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골든차일드(이대열, Y, 이장준, TAG, 배승민, 봉재현, 김지범, 김동현, 홍주찬, 최보민)가 19일 오후 서울 신촌 연세로 스타광장에서 게릴라 공연을 열고 첫 정규앨범 타이틀곡 ‘워너비’ 무대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이날 골든차일드의 게릴라 공연에는 영하의 추위에도 1000여명의 시민과 팬들이 모여들었다. 스타케이 ‘스타워즈’ MC이기도 한 봉재현과 이장준의 소개 멘트와 함께 나온 댄스팀 maxxam5가 케이팝 커버댄스 공연으로 분위기를 띄웠다. 이어 골든차일드 멤버들이 깜짝 등장하며 현장 분위기는 더욱 뜨거워졌다.

19일 서울 신촌에서 게릴라 공연을 연 골든차일드. 스타케이 제공

▲ 19일 서울 신촌에서 게릴라 공연을 연 골든차일드. 스타케이 제공

골든차일드는 ‘오페라의 유령’을 콘셉트로 모자와 망토, 가면을 쓰고 화려하게 등장했다. 멤버들은 우아한 뮤지컬 무대 위 유령을 옮겨둔 듯한 완벽한 비주얼로 폭발적인 퍼포먼스를 펼쳤다. 공연을 보는 시민들의 환호와 팬들은 응원이 쏟아졌다.

골든차일드는 “저희가 이제 막 ‘워너비’ 활동을 시작하는데 좋은 모습 보여드릴 테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지난 18일 첫 정규앨범 ‘리부트’를 발매한 골든차일드는 오는 22일 KBS2 ‘뮤직뱅크’에서 ‘워너비’를 방송 최초로 공개하는 것을 시작으로 활발한 활동에 나선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