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강사 된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 직업 특강 ‘색동나래교실’ 3000회 강연

입력 : ㅣ 수정 : 2019-11-20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한창수(오른쪽 세번째) 아시아나항공 사장이 지난 18일 자사의 직업 강연회 ‘색동나래교실’ 3000회를 기념해 경기 안양시청 대강당에서 중·고등학생 700여명에게 특별 강연을 했다고 아시아나가 19일 밝혔다.

한 사장은 “청소년 시기에는 무한한 가능성이 열려 있으며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자 노력한다면 반드시 꿈을 이룰 수 있다”면서 “다만 반드시 그에 걸맞은 노력이 필요하다. 현재의 위치에서 절실하고 소중하게 학창 시절을 보내면 원하는 목표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색동나래교실은 아시아나 임직원이 교육봉사단을 꾸려 학교에 찾아가 청소년에게 항공 관련 직업강연을 하는 교육 기부 프로그램이다. 2013년 시작해 최근까지 전국 중·고등학생 28만명에게 항공산업 진로 탐색 기회를 제공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9-11-20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