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부터 거래처·인력 확보까지 ‘박스’로 돕겠습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20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승진 IBK기업은행 전략기획부 차장
이승진 IBK기업은행 전략기획부 차장이 19일 중소기업에 각종 경영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 ‘박스’에 대해 설명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승진 IBK기업은행 전략기획부 차장이 19일 중소기업에 각종 경영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 ‘박스’에 대해 설명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박지환 기자 popocar@seoul.co.kr

“돈 빌려주는 은행에서 한발 더 나아가 매출을 늘릴 새 거래처 확보와 인재 충원도 도와드립니다.”

19일 IBK기업은행 본사에서 만난 이승진(42) 전략기획부 차장은 디지털 플랫폼 ‘박스’(BOX)의 기획 배경을 이렇게 말했다. 이 차장은 “2011년에도 비슷한 아이디어가 나왔지만 기술 부족으로 묻어 뒀다가 2017년 중소기업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재시동을 걸었다”면서 “구글이 만든 플레이스토어에 여러 사람들이 만든 애플리케이션이 올라오듯 기업은행이 만들고 관리하는 박스에 제휴사인 여러 스타트업이나 중소기업들이 서비스와 상품을 올리거나 접목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은행은 주로 금융 기능을 맡고 나머지는 제휴사의 몫이다.

●中企 거래 신뢰도 높이고 가격도 20% 저렴

이 차장은 “중소기업들은 새로 계약을 하면 주문한 물건이 제대로 올까 걱정을 많이 하지만 기업은행은 여신 상담으로 쌓은 기업 정보가 많다”며 “기업은행 플랫폼을 통해 거래 신뢰를 끌어올릴 수 있다”고 말했다. 세계 14개 은행이 참여하는 은행연합체 ‘트레이드클럽 얼라이언스’의 회원인 기업은행은 기업의 해외 진출도 지원해 준다.

기업은행이 제휴사로부터 홍보 비용이나 수수료를 받지 않아 이용자들이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이 차장은 “플랫폼에 들어온 서비스는 시중가보다 20% 낮은 가격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관 기관과 MOU로 플랫폼 완성도 높여

기업은행의 노하우로 플랫폼의 완성도도 높였다. 이 차장은 “중소기업 유관 기관과 업무협약(MOU)을 맺어 직접 정책자금 관련 자료를 받는 만큼 박스에서 제외된 정책자금 대출은 없다”면서 “실제 비교했더니 다른 정책자금 플랫폼보다 30% 더 많았다”고 말했다.

이 차장은 중소기업 대출 서류와 심사 간소화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는 “50인 이하의 작은 기업일수록 금융기관에 직접 방문해 서류를 받고 제출하는 게 부담”이라면서 “지방자치단체의 협약자금 대출이나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의 정책자금대출 서류 업무를 박스에서 바로 처리할 수 있도록 기관을 설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법인도 개인사업자처럼 비대면 대출 실행이 가능하도록 제도 개선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기업은행은 박스를 함께 꾸려 나가는 중소기업과의 소통도 강화한다. 이 차장은 “제휴사와 하루에 평균 3건의 미팅을 한다”면서 “기업이 어려워지면 고객에 불편을 주는 일이 나타날 수 있어 내년부터 제휴사를 주기적으로 모아 예방교육과 워크숍 등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9-11-20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