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교실·녹슨 세월호부터 찾아간 특수단장

입력 : ㅣ 수정 : 2019-11-20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檢, 세월호 유족 신뢰 회복 행보
임관혁 단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임관혁 단장
연합뉴스

가족협의회 “성역없는 수사 의지 표명
직접 만나보니 보여주기 식 행보 아닌 듯”
檢, 헬기 이송 지연 등 우선 조사할 듯


“(임관혁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장이) 단원고 4·16 기억교실도 둘러봤다고 들었어요. 우리 가족들이 그런 것에 민감하거든요.”(장훈 4·16세월호가족협의회 위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세월호 참사 관련 의혹을 전면 재수사하겠다며 검찰이 지난 11일 출범시킨 특별수사단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서기 전 유족들의 마음부터 챙기고 있다. 참사 발생 이후 수없이 마음을 다쳤던 가족들로부터 신뢰를 얻지 못하면 성공적 수사를 할 수 없다는 판단이 깔렸다.

19일 가족협의회 등에 따르면 임관혁 단장은 최근 경기 안산 단원고를 찾아 희생 학생들의 흔적이 남아 있는 기억교실 등을 둘러봤다. 또 지난 17일 임 단장 등 특수단 관계자들과 유가족 10명이 처음 상견례한 곳도 녹슨 세월호가 거치돼 있는 전남 목포신항이었다. 임 단장측이 하루 전 전화로 목포신항에서 볼 것을 제안했다. 그는 유족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3시간 넘게 세월호 안 조타실과 안내데스크, 선실, 아이들이 머물던 방 등을 살펴봤다. 임 단장은 목포신항을 상견례 장소로 택한 이유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를 하기 전 세월호 참사 의미를 제대로 느끼고 각오를 다지려고 현장을 찾아 가족협의회 관계자들을 만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족들은 임 단장의 의지와 행보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장훈 위원장은 “(임 단장이 세월호 참사에) 의미를 특별히 두는 것 같았다. 아이들의 책상을 봤다고 했는데 감정적으로 와닿아서 그 자리에서 고맙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김광배 가족협의회 사무처장도 “(임 단장이 가족들을 만나) 철저히 준비해 지위 여하를 막론하고 성역 없이 수사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표명했다”면서 “의지와 힘이 실린 발언을 듣고 나니 단순히 보여 주기 식 행보는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특수단과 세월호 관련 조사를 해 온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 가족협의회의 호흡도 나쁘지 않다. 특조위는 최근 해경이 세월호 참사 당일 맥박이 있던 단원고 학생을 헬기 대신 배로 지연 이송했다는 의혹과 산업은행이 청해진해운에 불법 대출을 해 준 혐의 등을 포착해 검찰에 수사 요청서를 보냈다. 또 세월호 내 영상저장장치(DVR) 조작 의혹도 앞서 검찰에 수사 요청했다. 가족협의회도 지난 15일 국민 5만 4416명의 서명을 받아 세월호 참사 책임자 40명을 중앙지검에 고소·고발했다. 검찰은 우선 이송 지연 의혹 등을 중심으로 살펴볼 전망이다. 특수단은 지난 15일 특조위와의 면담에서 특조위가 수사 요청한 사건을 우선 검토하기로 했다.

윤연정 기자 yj2gaze@seoul.co.kr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19-11-20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