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동성결혼 합법화, 사회적 합의가 이뤄져야 가능”

입력 : ㅣ 수정 : 2019-11-19 22: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19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19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여성 지위 세계적 수준까지 까마득”
양성평등 관련 남성 차별도 함께 언급

문재인 대통령이 “동성결혼을 합법화하기에는 우리 사회가 합의를 이루지 않고 있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면서 “사회적 합의가 이뤄졌을 때 비로소 합법화가 가능한 문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집권 반환점을 맞아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소수자 차별에 대한 질문 중 동성결혼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소수자 차별 문제와 관련, 제가 (차별해서는 안 된다는 것에) 원론적으로 찬성을 한다. 어떤 차별도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이같이 답했다.

질문자가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가 최근 동성 배우자와 함께 청와대에 초청된 것을 언급한자 문 대통령은 “뉴질랜드는 동성혼이 합법화돼 있다. 그 나라의 법규에 따라 배우자를 인정해 비자를 발급하고 소통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뉴질랜드도 동성혼이 합법화될 때까지 오랜 세월 동안 사회적 갈등과 논란을 겪었다. 미국도 오랜 세월 수많은 갈등을 겪고 합의를 이룰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여성 차별에 대한 한 중학생의 질문에는 “우리 정부가 여성들의 차별을 해소하는 데는 관심을 많이 가지면서 상대적으로 남성들이 받는 차별도 있다”면서 “그런 부분에 관심을 안 가진 것 아니냐는 분들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여성들의 사회적 지위가 많이 좋아졌지만 세계적 수준에 비해 까마득하다는 데에 전적으로 공감한다. 여성 고용률·임금차별·기업이나 공공분야에서의 여성 유리천장 등의 차별이 있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라고 진단했다.

문 대통령은 ”이 문제는 저출산과도 관련이 있다. 여성 고용이 높아지면 출산율이 좋아지는 현상을 볼 수 있다“면서 ”가정과 일이 양립 가능해야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을 수 있다. 양성평등에 더 관심을 가지겠다“고 밝혔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