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모병제, 나아가야 할 방향이지만 아직은 형편 안 돼”

입력 : ㅣ 수정 : 2019-11-19 20: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문화방송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1.19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문화방송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1.19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중장기적으로 설계해야…평화 정착되면 군축도”

최근 화두로 떠오른 모병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중장기적으로 설계해 나가야 할 방향이지만 아직은 현실적으로 모병제를 실시할 만한 형편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19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집권 반환점을 맞아 열린 ‘국민과의 대화’에서 모병제 관련 질문이 나오자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가 언젠가는 가야 할 길”이라면서 이렇게 답했다.

이어 “갈수록 부사관 등 직업 군인들을 늘려나가고 사병 급여도 높여 나가서 늘어나는 재정을 감당할 수 있게끔 만들어 나가야 한다“면서 ”첨단 과학장비 중심으로 전환을 해 병력의 수를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관계가 더 발전해 평화가 정착되면 군축도 이루며 모병제 연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생방송에 나와 정책에 대한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것은 5월 9일 KBS 특집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한 후 6개월 만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