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과의 대화’ 첫 질문은 ‘어린이 안전’…문 대통령 “법 통과 노력”

입력 : ㅣ 수정 : 2019-11-19 2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故) 김민식 군의 부모의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고(故) 김민식 군 부모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 군은 지난 9월 충남 아산의 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교통사고를 당해 숨졌다. 국회는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 단속 장비 설치 등을 의무화하는 ‘민식이법’을 발의했다. 2019.11.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故) 김민식 군의 부모의 질문에 답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고(故) 김민식 군 부모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 군은 지난 9월 충남 아산의 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교통사고를 당해 숨졌다. 국회는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 단속 장비 설치 등을 의무화하는 ‘민식이법’을 발의했다. 2019.11.19
연합뉴스

충남 아산 스쿨존서 숨진 김민식군 부모 첫 질문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어린이 안전’과 관련된 첫 질문에 대해 “스쿨존(어린이 보호구역) 전체에서 아이들의 안전이 훨씬 더 보호될 수 있도록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관련 법안도 국회와 협력해서 빠르게 통과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9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집권 반환점을 맞아 열린 ‘국민과의 대화’에서 첫 질문자로 지난 9월 11일 충남 아산의 스쿨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로 숨진 김민식(9)군의 부모가 나섰다.

이날 민식군의 부모는 “그 동안 희생된 아이들의 이름으로 법안이 만들어졌지만 아직 단 하나의 법도 통과 못한 채 국회에 계류돼 있다. 스쿨존에서 아이가 사망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질문이라기보다는 대통령에게, 나아가 우리 사회 모두에게 하시는 말씀인 것 같다”면서 “다시 한번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부모님들께서 그 슬픔에 주저하지 않고 다른 아이들은 그런 다시 또 위험에 처하지 않도록 아이들의 생명 안전을 위한 여러 가지 법안들을 아이들의 이름으로 제안들을 해주셨다”며 “국회에 법안이 아직 계류 중이고 통과되지 못하고 있어 안타까울 것 같다”고 말했다.
대통령에게 질문하는 고(故) 김민식 군의 부모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고(故) 김민식 군의 부모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문하고 있다. 김 군은 지난 9월 충남 아산의 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교통사고를 당해 숨졌다. 국회는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 단속 장비 설치 등을 의무화하는 ‘민식이법’을 발의했다. 2019.11.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통령에게 질문하는 고(故) 김민식 군의 부모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고(故) 김민식 군의 부모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문하고 있다. 김 군은 지난 9월 충남 아산의 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교통사고를 당해 숨졌다. 국회는 어린이보호구역에 과속 단속 장비 설치 등을 의무화하는 ‘민식이법’을 발의했다. 2019.11.19
연합뉴스

이어 “특히 민식이 같은 경우는 스쿨존의 횡단보도에서 그것도 어머니가 운영하는 가게 바로 앞에서 빤히 보는 가운데 사고가 났기에 더더욱 가슴 무너질 것 같다”며 “스쿨존, 횡단보도 말할 것도 없고 스쿨존 전체의 아이들의 안전이 훨씬 더 보호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렇게 오늘 용기있게 참석해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를 계기로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교통사고를 낸 가해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의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안을 발의한 바 있지만 아직 국회에 법안이 계류 중이다.

문 대통령이 생방송에 나와 정책에 대한 질의응답을 주고받는 것은 5월 9일 KBS 특집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 출연한 후 6개월 만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