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큰 한국인 관광객…홍콩 이공대 ‘시위 구경’ 갔다가 겨우 탈출

입력 : ㅣ 수정 : 2019-11-19 17: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0대 남성, 20대 여성 등 2명 밤새 갇혀
17일 오후 한국 총영사관에 구출 요청
두손 든채 여권 보이며 폴리스 라인 통과
대피하는 학생들 18일 홍콩 이공대에서 경찰이 쏜 최루탄을 피해 시위대가 도망치고 있다. 2019.11.19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피하는 학생들
18일 홍콩 이공대에서 경찰이 쏜 최루탄을 피해 시위대가 도망치고 있다. 2019.11.19
AFP 연합뉴스

민주화를 요구하는 홍콩 시위대와 경찰이 격렬하게 충돌한 홍콩 이공대에 한국인 관광객 2명이 구경차 들어갔다가 겨우 탈출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19일 홍콩 교민사회 등에 따르면 한국인 관광객인 30대 남성 1명과 20대 여성 1명이 지난 17일 홍콩 이공대 내부에 들어갔다가 갇히고 말았다.

시위대 ‘최후의 보루’로 불리는 홍콩이공대는 경찰과 시위대의 무력 충돌이 격렬한 곳이다. 이공대는 홍콩 최대 관광지역인 침사추이 바로 옆에 있다.
17일 홍콩 이공대에서 경찰의 진압에 맞선 시위대가 화염병으로 불타고 있는 바닥을 바라보고 있다. 2019.11.17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7일 홍콩 이공대에서 경찰의 진압에 맞선 시위대가 화염병으로 불타고 있는 바닥을 바라보고 있다. 2019.11.17
AP 연합뉴스

한국인 남녀는 같은 날 경찰이 이공대를 전면 봉쇄하며 강도 높은 진압 작전을 펼치는 바람에 빠져 나오지 못했다.

상황이 이처럼 악화할 줄 몰랐던 두 관광객은 이공대에서 밤을 새우며 전전긍긍하다가 전날 오후 5시 무렵 주홍콩 한국 총영사관에 연락해 ‘SOS’를 보냈다.

이에 홍콩 주재 총영사관은 홍콩 경찰에 연락해 “한국인 관광객 2명이 단순한 구경 목적으로 이공대에 들어갔으니 선처를 바란다”고 밝혔다.

결국 전날 밤 9시 30분 무렵 두 관광객은 두 손을 번쩍 들고 여권을 보여주면서 홍콩 이공대 밖에 경찰이 쳐놓은 폴리스 라인을 향해 걸어 나왔다.
화염병 든 홍콩 시위대 지난 17일 홍콩 이공대에서 시위대로 보이는 시민이 경찰에게 던질 화염병에 불을 붙이고 있다. 2019.11.17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화염병 든 홍콩 시위대
지난 17일 홍콩 이공대에서 시위대로 보이는 시민이 경찰에게 던질 화염병에 불을 붙이고 있다. 2019.11.17
로이터 연합뉴스

이들은 나오면서 “나는 한국인이다(I‘m Korean)”라고 외쳤다고 한다. 이들의 신원을 확인한 홍콩 경찰은 두 사람을 통과시켰다.

주홍콩 한국 총영사관 관계자는 “홍콩 시위 현장은 매우 위험하니 절대 접근하면 안 된다”며 “홍콩 경찰에 체포될 수도 있고, 화염병이나 최루탄 등에 다칠 수도 있으니 무조건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