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란의 포르도 핵발전소 제재 유예 취소

입력 : ㅣ 수정 : 2019-11-19 14: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란의 아라늄 농축 활동에 따른 제재로
미국 정부가 이란의 포르도 핵발전소 제재 유예를 취소하는 등 대이란 압박의 고삐를 다잡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다음달 15일부터 이란 포르도 핵발전소에 대한 제재 유예를 끝낸다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세계 최대 테러지원국의 적정 우라늄 농축량은 제로(0)이어야 한다”면서 “이란이 이 비밀스러운 장소에서 우라늄 농축을 재개할 정당한 이유가 없다”며 포르도 핵발전에 대한 제제 유예 취소를 예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해 이란 핵합의(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에서 탈퇴하고 이란 제재를 다시 전면적으로 재개했다. 하지만 민간 차원의 핵 협력 등 4가지에 대해서는 제재를 면제해왔다. 포르도와 함께 부셰르 핵발전소, 아라크 중수로, 테헤란 연구로 등 4곳에 민간 차원의 핵 협력을 인정한 것이다.

이란이 최근 포르도 핵발전소에서 우라늄 농축 활동을 가속하기 시작하면서 미국과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졌다. 그래서 포르도 핵발전소에 대한 제재에 나선 것이다. 하지만 이번 조치에도 러시아와 개발 중인 부셰르의 핵발전소와 아라크 중수로, 테헤란 연구로 등 나머지 세 곳은 제재 면제가 유지된다.

강경 공화당 의원들은 이란의 일부 제재 면제를 끝내라고 폼페이오 장관을 압박해왔다. 톰 코튼 공화당 상원의원은 이날 폼페이오 장관의 이란 제재 면제 취소를 찬성하며 “자신들의 국민을 돌보지 않으면서 물라(율법학자들)들은 포르도의 지하 벙커에서 핵을 갖고 놀고 있다”고 비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