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반 줄게” 복권 1등되자 아내 속이고 잠적한 남편

입력 : ㅣ 수정 : 2019-11-18 17: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8일(현지시간) 태국 매체 카오소드는 아내에게 복권 당첨금을 나누겠다고 약속한 뒤 그대로 잠적한 남편의 소식을 전했다.

▲ 18일(현지시간) 태국 매체 카오소드는 아내에게 복권 당첨금을 나누겠다고 약속한 뒤 그대로 잠적한 남편의 소식을 전했다.

복권 1등에 당첨된 후 아내를 속이고 잠적한 남편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태국 사뭇쁘라깐주에 거주하는 폰띠다(23)는 같은 공장에서 일하던 위차콴(34)과 결혼했다. 위차콴은 지난 9일 복권을 구매하고 일주일만인 지난 16일 1등에 당첨, 600만 바트(한화 약 2억 3100만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폰띠다는 남편의 당첨 소식에 함께 기뻐하며 기념사진을 찍었다. 위차콴은 “당첨금의 절반을 줄테니 무엇을 할 지 계획을 세워봐라”라고 약속한 뒤 다음날 행방을 감췄다.

폰띠나는 눈물로 경찰서로 가 위차콴을 잡아달라고 호소하고, 복권 담당 기관에 당첨금 지급 중단을 요청했다. 경찰은 위차콴의 위치를 파악하는 한편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