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화권특별법 국회 조속 통과돼야 가야사 복원 탄력

입력 : ㅣ 수정 : 2019-11-18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야문화권지역발전시장·군수협 10년째 이끄는 곽용환 고령군수
곽용환 고령군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곽용환 고령군수

“현 정부의 가야사 연구·복원 사업은 ‘제4의 제국’ 역사 되찾기 차원에서 크게 환영받을 일입니다. 영호남 26개 시군 모임인 ‘가야문화권지역발전시장·군수협의회’와 옛 6가야 지자체가 모인 ‘가야문화권행정협의회’가 중심에서 역할을 충실히 할 것입니다.”

올해로 가야문화권지역발전시장·군수협의회 의장을 10년째 맡아 모임을 이끄는 3선 단체장인 곽용환 고령군수는 지난 15일 서울 중앙박물관 귀빈실에서 가진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가야의 역사·문화가 삼국에 비해 뒤떨어지지 않은 데도 그동안 ‘잊힌 왕국’, ‘신비의 왕국’쯤으로 볼품없게 인식돼왔다”면서 “이번 정부가 가야문화권과 힘을 합쳐 가야 역사·문화를 새롭게 조명하고, 가야문화의 우수성을 세계화하는 데 적극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이 조속히 제정돼 가야사 복원 사업이 탄력을 받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곽 의장과의 일문일답.

-가야문화권 지역발전 시장·군수협의회를 소개하면.

“2005년 가야문화권에 걸친 고령·성주·달성·의령·합천 등 10개 시군이 처음으로 모여 ‘가야문화권협의회’를 발족했다. 오늘 경남 진주시가 새롭게 회원으로 가입해 영호남 5개 광역시 26개 시군이 참가하는 전국 최대 규모의 행정협의회로 성장했다. 협의회는 ‘가야’라는 공통된 역사와 문화를 바탕으로 시군의 화합과 결속을 다지고 상생발전을 위한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상·하반기 정례회의를 비롯해 합동워크숍, 체육대회, 학술연구용역, 국회포럼, 세미나 등 각종 행사를 개최한다. 가야문화권협의회가 전국 행정협의회 가운데 가장 모범적으로 운영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동안 협의회 활동 성과는.

“대표적으로 2015년과 2017년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에서 공청회와 세미나를 열어 ‘가야문화권 개발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발의 및 제정을 위해 힘을 모았다. 관광개발계획 용역과 특정지역 지정 연구용역의 공동수행을 통해 2010년 가야문화권 특정지역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2016년 9월 국민통합 우수사례에도 선정됐다.”

-하지만 역사문화권특별법 제정이 지지부진하다.

“역사문화권특별법은 가야문화권특별법 제정이 추진되면서 비롯됐다고 할 수 있다. 이후 신라·백제·풍납토성 등 유사 법안이 7개나 추가 발의되면서 역사문화권특별법으로 통합·조정됐다.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이지만, 국회의 장기 파행 등으로 처리되지 않아 상당히 실망스럽다. 대통령이 가야 역사 연구·복원사업을 지시한 만큼 가야문화권협의회가 20대 국회 회기 내에 제정을 목표로 전력을 다하고 있으나 역부족이다. 국회가 조속히 특별법을 제정해 역사문화 연구와 복원 사업에 적극 동참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2022년 가야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노력은.

“경북 고령, 경남 김해·함안·합천·고성·창녕, 전북 남원 등 7개 시군이 가야고분군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최선의 노력을 하고 있다. 2021년 1월 유네스코에 최종 등재본 제출을 위한 신청서 초안 작성 등 각종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같은 해에 있을 현지실사와 패널회의 등에도 적극 대처할 작정이다.”

글 사진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9-11-18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