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덕후다…고로 기부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9-11-18 02: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요즘 것들의 문화 답사기] 조공보다 기부… ‘착한 팬심’이 대세
헌혈증·생리대 나눔부터… 유기견 보호소 봉사까지

유노윤호 팬들 쌀 32.5t 기부 최고 기록
쌀·연탄→봉사활동… 기부 문화 달라져
NCT 팬들 보육원에 신발 20켤레 보내
BTS 정국 생일엔 전 세계서 길거리 청소
나무심기·저소득층에 댄스 교육 등 다양
“팬심서 시작했지만 기부 뿌듯함이 더 커”
아이유 등 팬들 이름으로 역기부하기도
전 세계 팬들이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정국의 생일을 맞아 길거리 정화 활동을 진행하는 모습. 트위터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 세계 팬들이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정국의 생일을 맞아 길거리 정화 활동을 진행하는 모습.
트위터 캡처

전 세계 팬들이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정국의 생일을 맞아 길거리 정화 활동을 진행하는 모습. 트위터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 세계 팬들이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정국의 생일을 맞아 길거리 정화 활동을 진행하는 모습.
트위터 캡처

아이돌그룹 NCT의 팬인 김주현(26·가명)씨는 지난 8월 멤버 재민의 생일을 맞아 보육원에 신발 20켤레를 기부했다. 김씨는 “좋아하는 아이돌의 생일을 의미 있게 기념하고 싶었다”면서 “재민이가 한 방송에서 생계 때문에 학업을 포기한 인도네시아 아이에게 신발을 선물한 적이 있다. 그 모습이 떠올라 처음으로 기부란 걸 해봤다”고 말했다.

좋아하는 연예인의 생일이나 데뷔일 등 특별한 날에 팬들이 연예인 이름으로 기부하는 일은 하나의 문화가 됐다. 과거에는 연예인에게 직접 화환이나 도시락 등을 전달하는 ‘조공’이 유행이었다면, 이제는 팬들이 연예인을 대신해 도움이 필요한 곳에 후원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저소득층에게 쌀이나 연탄을 지원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해 생리대 기부, 유기견 보호소 봉사활동 등까지 내용도 방법도 다양해졌다.
김주현(가명)씨가 아이돌그룹 NCT 멤버 재민의 생일을 기념해 보육원에 기부한 아동 신발. 김주현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주현(가명)씨가 아이돌그룹 NCT 멤버 재민의 생일을 기념해 보육원에 기부한 아동 신발.
김주현씨 제공

김주현(가명)씨가 아이돌그룹 NCT 멤버 재민의 생일을 기념해 보육원에 기부한 아동 신발. 김주현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주현(가명)씨가 아이돌그룹 NCT 멤버 재민의 생일을 기념해 보육원에 기부한 아동 신발.
김주현씨 제공

●소비량 줄어든 쌀 대신 반려동물 사료 기부

팬들이 연예인 이름으로 기부하는 문화는 2000년대 중반부터 시작됐다. 가장 흔한 방식 중 하나인 쌀 기부는 2007년 아이돌그룹 신화 멤버인 신혜성의 단독 콘서트에서 팬들이 260㎏ 쌀 화환을 보낸 게 시초로 꼽힌다. 이후 팬클럽이 연예인의 생일이나 콘서트, 드라마 제작 발표회 등을 기념해 모금하고, 저소득층이나 결식 아동에게 쌀을 기부하는 문화가 급속히 퍼졌다. 쌀 기부의 역대 최고 기록은 2014년 MBC 드라마 ‘야경꾼일지’ 제작 발표회에서 가수 유노윤호의 이름으로 팬클럽이 기부한 쌀 32.5t으로 알려져 있다. 당시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카타르, 말레이시아, 페루 등 23개국의 팬들이 기부에 참여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겨울철에 연탄 수백장을 후원하거나, 팬들이 릴레이 헌혈을 하고 헌혈증을 기부하는 것도 전통적인 기부 방식으로 손꼽힌다. 아이돌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의 팬클럽은 지난 1일 솔로 데뷔 100일 기념으로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헌혈증 128장과 후원금 961만 2100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강다니엘의 생일(1996년 12월 10일)에 맞춘 액수다.

주로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이뤄진 기부 문화는 2010년대부터 품목도 후원 단체도 늘어났다. 한 아이돌 팬은 “한국도 쌀 소비량이 줄어서인지 쌀 기부는 점점 안 하는 추세”라면서 “기부에도 흐름이 있다. 최근 트렌드가 ‘반려동물’이라서 사료 기부를 더 많이 한다”고 말했다.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진의 생일을 맞아 지난해부터 기부 모금을 하는 박유정(30·가명)씨는 “지난해에는 팬 160여명과 함께 저소득층 청소년에게 생리대 600만원어치를 전달했다”면서 “올해는 동물보호 단체에 반려동물 사료를 기부하고, 유기견 보호소에서 봉사활동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씨는 “모금하고 기부하는 과정에서 어려운 점도 있었지만, 팬으로서 기부한다는 데서 오는 보람이 더 컸다”면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아이돌 이름도 알리고, 실제 긍정적인 변화도 줄 수 있다는 게 좋다”고 말했다.
박유정(가명)씨가 지난해 BTS 멤버 진의 생일 때 다른 팬들과 모금해 기부한 생리대.  박유정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유정(가명)씨가 지난해 BTS 멤버 진의 생일 때 다른 팬들과 모금해 기부한 생리대.
박유정씨 제공

이채은양이 BTS 멤버 지민의 생일을 맞아 헌혈 릴레이에 참여하고 기부한 헌혈증.  이채은양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채은양이 BTS 멤버 지민의 생일을 맞아 헌혈 릴레이에 참여하고 기부한 헌혈증.
이채은양 제공

●10대 팬들, 돈 기부보단 SNS ‘헌혈 인증샷’

기부에 참여하는 팬 중에는 경제활동을 하는 30대 이상뿐 아니라 10~20대도 많다. 큰 금액을 기부하기보다는 헌혈 릴레이나 봉사활동을 하는 경우가 다수다. 올해 방탄소년단 멤버 생일 때마다 기부에 참여한 이채은(17)양은 “학생이라 큰 금액을 기부할 수는 없지만, 적게나마 아이돌 이름으로 기념해 후원하는 게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많은 돈을 기부하는 대신 헌혈 릴레이에도 동참했다”고 말했다. 특정 기간 헌혈을 하고, 팬 커뮤니티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인증샷’을 올리는 식이다.

아이돌과 케이팝 문화가 전 세계로 퍼지면서 기부와 캠페인의 규모는 점점 커지고 있다. 연예인의 관심사에 맞춰 특이한 단체에 기부하는 경우도 있고, 더 나은 아이돌의 이미지를 위해 전 세계에서 한 주제로 봉사활동을 하는 일도 있다. BTS 멤버 정국의 생일에는 전 세계 팬들이 ‘#CleanupforJK’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길거리 쓰레기를 청소하는 환경 정화 캠페인을 벌였다. 같은 그룹의 멤버 진의 생일에는 나무를 심어 숲을 조성하는 캠페인도 진행했다.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댄스 교육이나 수술비를 지원하고, 멸종 위기 동물 보호 활동을 하거나 학교에 체육관을 기부하는 방식을 택하기도 한다.

‘팬심’으로 난생처음 시작한 기부는 긍정적인 상호작용으로 사회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아이돌그룹 세븐틴 멤버 원우의 생일을 맞아 생리대(중형 1996개, 대형 717개)를 저소득층 청소년에게 기부한 유진영(31·가명)씨는 “원래 남에게 도움주는 데 익숙하지 않은데, 좋아하는 아이돌 멤버들이 봉사활동을 하고 기부하는 것을 보고 저도 기부를 결심했다”면서 “아이돌 덕분에 기부에서 오는 기쁨과 뿌듯함이 뭔지 느꼈다. 도움받는 청소년 중에도 분명히 아이돌 팬이 있을 텐데, 그들에게도 이런 마음이 전달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각종 단체에서도 팬들의 기부는 익숙한 기쁨이 됐다. 한국소아암재단 이지혜 사회복지사는 “연예인 팬들의 기부 금액은 재단 전체 기부 금액 규모의 작은 부분이지만, 개별적으로 따져 보면 연간 1000만~1500만원 선으로 결코 적지 않다”면서 “과거에는 팬들이 단순히 한 사람을 좋아하는 데서 그쳤다면, 이제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스타에 대한 마음을 더 사회적으로 의미 있게 보여 준다는 점에서 성숙한 팬 문화가 확산된 것 같다”고 말했다.

연예인이 팬덤을 대신해 ‘역기부’하는 기부의 선순환 사례도 생겨났다. 가수 아이유는 지난 9월 데뷔 11주년을 맞아 팬클럽 이름으로 청각장애인 지원 단체 등에 1억원을 쾌척했다. ‘BTS와 아미 컬처’를 쓴 문화연구자 이지행씨는 이런 현상에 대해 “개인이 선행이나 자선을 마음먹고 실행하려면 많은 장애물이 있지만, 특정 대상에 대한 열정을 공유하는 조직(팬덤) 안에서는 그 과정이 훨씬 쉽다”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대상의 이미지를 높이고, 세상을 위해 더 나은 행위를 한다는 대의도 얻을 수 있어 복합적인 만족감을 느끼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 세계 팬들이 BTS 멤버 진의 생일을 맞아 나무를 심어 숲을 만드는 모습. 안내 표지판에 영어로 ‘좋은 영향은 나눌수록 더 커진다’고 적혀 있다. 트위터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 세계 팬들이 BTS 멤버 진의 생일을 맞아 나무를 심어 숲을 만드는 모습. 안내 표지판에 영어로 ‘좋은 영향은 나눌수록 더 커진다’고 적혀 있다.
트위터 캡처

전 세계 팬들이 BTS 멤버 진의 생일을 맞아 나무를 심어 숲을 만드는 모습.  트위터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 세계 팬들이 BTS 멤버 진의 생일을 맞아 나무를 심어 숲을 만드는 모습.
트위터 캡처

●“3040까지 확장… 더이상 배타적 팬덤 아냐”

이씨는 “과거에는 아이돌 팬덤 문화에 대해 배타적이고 맹목적이라는 평가가 강했지만, 이제는 시대가 달라졌다”면서 “10대 청소년은 예전보다 훨씬 빨리 정보를 습득하고, 아이돌 팬덤에 30~40대도 포진하는 등 과거와는 양상이 다르다. 더이상 일부의 극성스런 문화가 아니다”라고 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2019-11-18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