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北, 납북 일본인에 ‘극진한 의료’ 지시” 日외신

입력 : ㅣ 수정 : 2019-11-17 21: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日교토통신서 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대표 주장…日과 협상 고려 분석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2019.7.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측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지난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의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 지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6일 보도했다. 2019.7.26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북한에 의해 납치됐다고 보고 있는 일본인 마쓰모토 교코(당시 29세)에 대해 북한이 ‘극진한 의료’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7일 보도했다. 북한이 일본과의 향후 협상을 고려했을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통신에 따르면 최성룡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평양의 소식통을 통해 입수한 내용이라며 북한 당국이 1977년 납북된 마쓰모토 교코에 대해 “극진한 의료를 받게 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통신에 최 대표는 이런 지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내렸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북 당국이 일본 등과의 향후 협상을 노리며 건강을 관리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마쓰모토씨는 일본 정부가 북한에 의해 납치됐다고 주장하는 17명 가운데 한명이다. 북한은 그가 북한에 입국한 적 없다며 납치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최 대표에 따르면 마쓰모토씨는 현재 평양 외곽인 평안남도 개천의 한 거주 시설에서 살고 있다. 병이 깊지 않지만, 수준 높은 의료를 받을 수 있는 평양의 적십자종합병원 등에서 통원 치료를 받고 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