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레 사태가 미중 무역협상 ‘나비효과’ 유발했나

입력 : ㅣ 수정 : 2019-11-17 19: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국 2주 만 전화통화 뒤 의례적 표현 되풀이...갈등 재개 분석도
지난 6월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의 전 악수를 하고 있다. 서울신문 DB

▲ 지난 6월 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의 전 악수를 하고 있다.
서울신문 DB

미중 무역협상 양국 대표가 지난 16일 전화 접촉을 가졌다. 2주 만에 이뤄진 통화이지만 “건설적 논의”라는 의례적인 말만 되풀이했다. 양측 간 풀리지 않는 이견이 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 칠레가 국내 사정을 이유로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개최를 전격 취소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1단계 합의 서명 일정에도 차질이 빚어지는 모양새다. 칠레 회의 취소로 미중 합의 서명에 어느 정도 시간 여유가 생기면서 ‘나비효과’처럼 양측 간 갈등이 재개됐다는 평가도 있다.

17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류허 중국 부총리는 전날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전화통화를 했다. 통신은 “양측이 1단계 합의를 둘러싸고 각자의 핵심 관심사에 대해 건설적인 논의를 했다”면서 “앞으로도 밀접한 소통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열린 제13차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합의한 ‘1단계 합의’의 후속 작업이다.

미국은 ‘1단계 합의’ 일환으로 지난달 15일부터 예정된 2500억 달러(약 300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관세율 인상(25%→30%)을 보류했다. 중국은 400억~5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약속했다. 양측은 11월 16~17일 칠레에서 열릴 APEC 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간 최종 합의를 이끌어 낼 예정이었다. 그러나 칠레가 APEC 정상회의 개최를 전격 취소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 간 1단계 합의 서명 일정이 미뤄지자 미중 협상대표 간 내용 및 장소 등 이견이 노출되고 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