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는 신장이 아니라 심장으로” 키 1m34의 자마니 스완슨

입력 : ㅣ 수정 : 2019-11-17 16: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BC 동영상 캡처

▲ BBC 동영상 캡처

흔히 농구는 신장이 아니라 심장으로 하는 것이라고 얘기들 한다. 그런데 자마니 스완슨, 일명 마니 러브만큼 이 말이 절절하게 다가오는 이가 또 있을까 싶다.

키 1m34 밖에 안 된다. 저유명한 미국 뉴욕의 곡예 농구단 할렘 글로브트로터 소속이다. 날 때부터 난쟁이증을 갖고 태어나 자라지 않았다. 미니 마이클 조던이라 불릴 정도로 현란한 드리블 능력을 자랑한다.

그가 영국 럭비에 있는 세인트 개브리얼 아카데미 등 각급 학교를 찾아 자신보다 더 키가 큰 초등학생들에게 농구 기술이 아니라 삶을 살아가는 자세를 몸으로 보여주고 있다고 BBC가 17일 전했다. ‘큰 꿈’ 캠페인의 일환으로 각자 자신만의 정체성과 재능을 발견해 삶의 긍정적 에너지로 삼으라고 조언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