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7주 된 딸 표정을 판박이처럼 ‘얼뜨기 아빠’ 동영상 화제

입력 : ㅣ 수정 : 2019-11-17 09: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후 7주 된 딸이 우유에 취한 표정을 그대로 따라 한 코미디언 아빠의 동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호주의 조시 호킨스(35)가 딸 빌리 데이가 우유를 먹고 만족해 하는 표정 등 다양한 표정을 본뜨는 동영상이 페이스북에서만 벌써 3500만명이 볼 정도로 폭발적인 관심을 끌고 있다고 야후! 라이프스타일이 17일 전했다. 전에 목사였다가 코미디언으로 전업한 호킨스는 앞서 젊은 독신녀에게 칼을 던졌다가 다시 잡는 동영상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는데 하품하고, 가슴을 녹이는 미소를 짓는 장면 등을 딸처럼 핑크빛 머리띠를 두르고 해내 웃음을 자아낸다.

그는 페이스북에 “딸이 우유에 취한 모습을 따라하는 것이 내 새로운 풀타임 일이 됐다”고 적었는데 야후! 라이프스타일과의 인터뷰를 통해 “원래 표정을 만들어내는 일을 좋아한다. 딸이 우유에 취해 짓는 가장 즐거운 표정, 아이의 눈동자가 점점 커자는 표정 등을 휴대전화 들고 찍어 이렇게 모아봤다”고 말했다.

호킨스는 3년 전에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매너리즘 표정을 흉내내는 동영상을 페이스북에 공개했는데 역시 430만명이 시청할 정도로 큰 호응을 얻었다.

딸아이와 비슷한 모양새로 꾸며주는 부인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라고 소개한 그는 아내 자랑도 빠뜨리지 않았다. 표정 하나하나를 딸과 똑같이 하기 위해 연습하고 또 연습하고 촬영하고 다시 촬영하는 공을 들인다고 했다. 그는 “대부분 좋아하시는데, 다수는 ‘귀엽지만 조금 소름끼친다’고 말하는데 이해가 된다”고 말했다.

호킨스는 여전히 다음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 갓 태어난 코알라 표정을 흉내내겠다는 것이다. “실제 크기의 옷 차림새는 했는데 이제 나무 의상만 있으면 된다. 아빠가 얼뜨기(doofus)란 것을 알게 되면 어떤 반응을 보일지 누가 알겠는가. 그러나 그런 것은 미래에 걱정하면 될 일이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