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휘발유값 6주째 하락…서울 리터당 1617.9원

입력 : ㅣ 수정 : 2019-11-16 16: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2일 서울의 한 주유소에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1999원을 나타내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9월 셋째주 기준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5.6원 상승한 리터당 1529.1원을 기록했다.2019. 9. 22.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2일 서울의 한 주유소에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1999원을 나타내고 있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9월 셋째주 기준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5.6원 상승한 리터당 1529.1원을 기록했다.2019. 9. 22.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전국의 주유소 기름값이 6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16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1월 둘째 주 기준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0.7원 내린 리터(ℓ)당 1534.4원을 기록했다.전국 경유 평균 판매 가격도 전주보다 1.2원 내린 리터당 1380.3원을 기록했다.

휘발유값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로 지난주보다 리터당 3.6원 내린 1617.9원을 기록했다.서울 휘발유값은 가격이 가장 낮은 대구 휘발유(리터당 1504.9원)보다 리터당 113.0원 비쌌다.

대기업 상표 주유소는 휘발유 가격이 모두 내렸지만 자가상표는 소폭 올랐다. 평균 가격이 가장 비싼 SK에너지의 휘발유 가격은 리터당 1.0원 내린 1549.1원이었다.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가격도 리터당 1.3원 내린 1511.9원이었다. 자가상표는 리터당 1.8원 오른 1515.7원이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