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서 아파트 승강기 수리하던 30대 직원 작업중 숨져

입력 : ㅣ 수정 : 2019-11-15 2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남 목포에서 아파트 승강기를 고치려 나온 수리요원이 고장난 승강기에 깔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5일 오전 8시 20분쯤 전남 목포시 한 아파트에서 업체 직원 A(38)씨가 승강기 아래에 깔렸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119 구조대가 출동했을 때 이미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은 혼자 엘리베이터를 고치려 왔다 변을 당했다.

주민들은 평상시에도 승강기가 자주 고장났다고 말했다.

경찰은 아파트 폐쇄회로 화면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목포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