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53년만에 최악 홍수’ 베네치아, 국가비상사태 선포

입력 : ㅣ 수정 : 2019-11-15 17: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3년 만에 최악의 홍수 사태를 겪고 있는 이탈리아의 수상도시 베네치아에 국가비상사태가 선포됐다.

ANSA 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 정부는 14일(현지시간) 내각 회의를 열어 베네치아에 대한 국가비상사태 선포안을 승인했다.

베네치아는 지난 12일 폭우와 아프리카 쪽에서 불어오는 열풍 등으로 해수 수위가 178㎝까지 치솟으면서 도시 80% 이상이 물에 잠기는 피해를 봤다.

이는 194㎝의 조수가 몰아쳐 도시 전역이 물바다가 된 1966년 이후 53년 만의 최악 재난으로 기록됐다.

AP·로이터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