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수단·사참위 “정기적으로 만나 긴밀히 협의”

입력 : ㅣ 수정 : 2019-11-15 15: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경빈군 사망·청해진해운 불법 대출 의혹 먼저 수사할 듯
13일 서울 중구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서 박병우 진상규명국장이 제46차 전원위원회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특조위는 세월호 참사 당일 구조수색 적정성 및 산업은행의 불법 대출 혐의에 대한 수사 요청을 하기로 의결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3일 서울 중구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서 박병우 진상규명국장이 제46차 전원위원회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특조위는 세월호 참사 당일 구조수색 적정성 및 산업은행의 불법 대출 혐의에 대한 수사 요청을 하기로 의결했다. 연합뉴스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이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와 정기적 만남을 약속했다.

사참위는 15일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해 특수단과 긴밀한 협의를 위한 정기적 만남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사참위에 따르면 특수단과 사참위는 최근 면담에서 ▲사참위가 수사 요청한 사건을 우선적으로 검토하고 ▲기타 사안은 두 기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진행하며 ▲향후 간담회는 비공개로 진행할 것 등을 협의했다.

이에 따라 특수단은 해경이 고(故) 임경빈 군을 헬기가 아닌 함정에 태워 병원으로 옮겼다는 의혹과, 청해진해운에 대한 산업은행의 불법 대출 의혹 등에 대한 수사에 먼저 착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사참위는 구조수색 과정에서의 적정성 문제와 관련해 당시 해경청장 등 4명에 대해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참사 당시 맥박이 남아있던 임 군을 헬기가 아닌 함정으로 이송해 사망에 이르게 됐다는 것이다. 또한 사참위는 산은 직원들이 청해진해운 측과 공모해 시설 자금과 운영 자금을 불법 대출한 것으로 볼만한 개연성이 있다고 보고 관계자들을 업무상배임 혐의 등으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