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시속 500㎞ 日 초고속철도...‘환경파괴’ 논란에 공사 난항

입력 : ㅣ 수정 : 2019-11-15 13: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니어 주오 신칸센, 일부 반대로 첫삽도 못떠
일본 야마나시현에서 시험운행돼 온 리니어 신칸센 열차. 최고 시속 600㎞ 이상을 기록했다. JR도카이도 홈페이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일본 야마나시현에서 시험운행돼 온 리니어 신칸센 열차. 최고 시속 600㎞ 이상을 기록했다.
JR도카이도 홈페이지

현재 일본에서는 시속 500㎞의 초고속 철도망 ‘리니어 주오(中央) 신칸센’이 건설되고 있다. 완공되면 도쿄~나고야를 40분, 도쿄~오사카를 67분에 주파할 수 있다. 전체 일본 인구의 절반인 6000만명이 사는 도쿄, 오사카, 나고야 등 3대 도시 권역을 1시간 생활권으로 묶는다는 방대한 구상에서 추진됐다. 1차로 도쿄~나고야 286㎞ 구간의 2027년 개통을 목표로 2015년 공사가 시작됐다. 그러나 이 세계 최초 광역도시 간 자기부상 고속철 구축 계획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일부 구간이 ‘환경파괴 우려’를 내세운 일부 지역의 반대로 첫삽도 못뜨고 있기 때문이다.

15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JR도카이도가 추진하는 리니어 주오 신칸센의 시즈오카 공구 착공이 지연되면서 도쿄~나고야 노선의 2027년 개통 계획이 무산될 상황에 놓였다. 중간에 자리한 시즈오카현 터널 공사를 둘러싸고 첨예한 환경 이슈가 불거졌기 때문이다. 가와카쓰 헤이타 시즈오카현 지사는 JR도카이도에 맞서 연일 “터널공사 결사 반대”를 외치고 있다.

문제가 되는 곳은 리니어 신칸센 건설의 최대 난관으로 꼽혀온 ‘남알프스 터널’ 중 9㎞ 구간이다. 시즈오카현의 반대로 전체 공구 중 유일하게 아직 착공이 이뤄지지 못했다. 이 산악지대 공사는 2017년 시작해 2026년 끝나게 돼 있지만 아직 착공 자체가 안되고 있다. JR도카이도 측은 니혼게이자이에 “지금 바로 공사를 시작하면 인원이나 설비를 총동원해 간신히 공사기간을 맞춰볼 수 있겠지만 더 이상 지연되면 예정대로 개통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시즈오카현이 반대에 나선 것은 이 지역에 터널을 뚫으면 관 내 오이가와강의 원류인 남알프스 지하수 체계가 파괴돼 주민 60여만명이 의존하는 생활 젖줄기의 수량이 줄어들 것이란 우려 때문이다. 니혼게이자이는 “이 지역은 과거 오이가와강 수력발전소 건설을 둘러싸고 당국과 지역주민간 커다란 분쟁이 있었던 곳이라 고속철 공사가 더욱 민감한 이슈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가와카쓰 지사가 리니어 신칸센 공사에 반대하는 것은 단순히 오이가와강 수계 문제 때문이 아니란 관측이 많다. 시즈오카현의 환경에 영향을 주는 대규모 공사가 이뤄짐에도 불구하고 이에 따른 지역 내 이득이 전혀 없다는 점에서 다른 대가를 바라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도쿄~나고야 구간 고속철이 통과하는 도쿄도, 가나가와현, 시즈오카현, 야마나시현, 나가노현, 기후현, 아이치현 등 7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 중 시즈오카현에만 유일하게 정차역이 만들어지지 않는다.

가와카쓰 지사는 “환경 파괴를 막자는 것이 반대 이유의 전부일 뿐”이라고 주장하지만 JR도카이도는 환경 이슈는 부차적인 문제라고 보고 있다. 실제로 가와카쓰 지사는 ‘남알프스 일대 도로망 정비’, ‘남알프스 환경보전 기금 출연’ 등을 리니어 신칸센 건설의 대가로 요구했다가 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철회했다. JR도카이도 측은 “가와카쓰 지사가 뭘 바라는지 분명히 말해주면 차라리 좋겠다. 현 상태로는 어떠한 타협점도 찾을 수가 없다”며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