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대 충돌 와중에 벽돌 맞아 머리 다친 70세 남성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9-11-15 1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4일 밤 홍콩 폴리텍 대학에서 민주화 시위를 벌이던 이들이 던진 화염병에 불타고 있다. 홍콩 AFP 연합뉴스

▲ 14일 밤 홍콩 폴리텍 대학에서 민주화 시위를 벌이던 이들이 던진 화염병에 불타고 있다.
홍콩 AFP 연합뉴스

홍콩의 민주화 시위대와 친중국 지지자들의 충돌 과정에 벽돌로 공격당해 머리를 다친 남성이 숨졌다고 영국 BBC가 15일 전했다.

홍콩 정부는 지난 13일 음식환경위생부(FEHD) 아웃소싱 업체에서 청소부로 일하던 70세 남성이 점심 식사를 위해 외출했다가 양측의 충돌에 휘말려 “복면으로 얼굴을 가린 폭도가 던진 딱딱한 물체”에 머리를 다쳤는데 다음날 숨졌다는 슬픈 소식을 전한다고 밝혔다. 당시 20여 명의 지역 주민이 성수이 지하철역 부근 도로 위에 시위대가 설치해둔 벽돌을 치우던 중, 검은 옷을 입은 시위대 20여명이 나타나 이에 강하게 항의하면서 충돌이 시작됐다.

아래 동영상을 보면 친중국 시위대와 민주화 시위대가 서로 벽돌들을 던지며 충돌하는데 이 과정에 한 남성이 머리를 맞은 뒤 뒤로 그대로 넘어지는 장면이 나온다. 경찰은 “이 노인이 휴대전화 카메라로 시위대의 사진을 찍던 중 날아온 벽돌에 머리를 맞았다”고 밝혔다.

지난 8일 민주화를 요구하던 시위를 벌이던 차우즈록이 추락해 숨진 지 일주일이 안돼 두 번째 희생자가 나왔다.

앞서 지난 11일에는 한 경찰관이 복면을 쓴 민주화 시위 청년의 가슴을 향해 실탄을 발사하는 충격적인 모습이 현장을 생중계하던 카메라에 포착됐다. 같은 날 민주화 시위에 나선 한 사람이 친중국 지지자의 몸에 불을 붙여 이 남성은 신체의 40%에 화상을 입어 아직 위중한 상태다. 지난 13일에는 틴수이와이 지역에서 시위 현장에 있던 15세 소년이 최루탄에 맞아 중태에 빠졌다. 이 소년은 병원으로 긴급히 이송돼 4시간에 걸친 수술을 받았지만 아직도 위중하다.

홍콩 의료당국에 따르면 전날 시위 현장에서 다쳐 병원으로 이송된 사람은 49명이나 됐다. 이 중에는 태어난 지 48일 된 영아도 포함돼 있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